교통단속 장비 보기 힘든 노인보호구역 ‘실버존’
교통단속 장비 보기 힘든 노인보호구역 ‘실버존’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21.01.21 20:09
  • 게재일 2021.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노인 교통사고 발생 건수, 어린이 보행사고 3배 이상 많지만
어린이보호구역보다 설치 수는 20% 못미치고 관련 예산도 3% 수준
무인단속 장비마저 턱없이 모자라 시설 확충 등 제도 개선 시급
지난 18일 포항시 북구의 노인종합복지관 주변의 노인보호구역에 차량들이 지나가고 있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경북에서 해마다 노인 보행자의 교통사고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보호구역도 어린이보호구역처럼 교통단속카메라 수를 늘려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노인 교통사고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19일 경북도와 한국도로교통공단 경북지부에 따르면 도내에서 최근 3년간 발생한 보행자 교통사고 발생 건수 중 노인에 대한 교통사고는 2017년 785건, 2018년 786건, 2019년 807건으로 해마다 증가해 총 2천378건이다. 이는 같은 기간에 일어난 어린이 보행자 사고(672건)와 비교하면 3배 이상 많은 수치다. 특히 노인 사망자 수는 모두 234명으로 어린이 사망자(6명)에 비해 39배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노인들을 위한 보행자 보호구역 지정과 교통 장비 구축도 어린이보행자를 보호하기 위한 교통안전망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 지난해 말 기준 경북도내 노인보호구역은 안동이 50개로 가장 많았고, 상주·문경 33개, 포항 25개, 영천 17개 등 모두 221개다. 반면, 어린이 보호구역은 총 1천243개로 노인보호구역보다 5배 이상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도내 보행자 안전을 위한 무인교통단속장비도 노인보호구역에는 4개(속도·신호 겸용 단속 장비 1개, 주정차 단속 장비 3개)뿐이지만, 어린이보호구역에는 224개(속도·신호겸용 단속장비 136개, 속도위반 단속 장비 38개, 주정차 위반 단속장비 50개)가 설치돼 있다.

노인보호구역에서 속도 감속과 같은 시민의식도 뒷받침되지 못하고 있다. 지난 18일 오전 11시께 포항시 북구의 노인종합복지관 인근 노인보호구역에는 도로 위에 ‘노인보호구역’임을 알리는 흰색 글씨가 새겨져 있고, 제한속도 30㎞ 이하를 알리는 표지판도 세워져 있지만 이 곳을 지나는 운전자들은 속도를 줄이지 않았다.

출퇴근길에 자주 이 도로를 이용한다는 포항시민 박모(78)씨는 “보호구역 제한속도에 맞춰 속도를 줄이기 시작하면 일부 운전자들이 뒤에서 빨리 가지 않는다고 경적을 울려대 깜짝 놀란 적이 한두 번 아니다”며 “그나마 근처에 속도 단속 카메라가 설치돼 있어 대부분 운전자들이 제한 속도를 지키는 편이지만, 카메라가 없는 노인보호구역에서는 서행하는 차량을 거의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고령 인구는 해마다 늘고 있지만 노인 교통안전을 위한 예산마저 부족한 실정이다. 행정안전부의 2021년도 보호구역 개선 예산은 어린이 1천983억원, 노인 60억원이 편성돼 어린이 대비 노인 관련 예산은 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 관계자는 “지난해 3월 민식이법 개정 이후로 어린이 사망사고 예방을 위한 스쿨존내 시설물 개선 등에 교통안전 예산이 집중 배정됐다”며 “어린이보호구역과 비교해 노인 보행자 안전을 위한 교통 개선사업을 추진하는 데 다소 미흡한 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