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 신화’ 쓴 정명식 前 포스코 회장 별세
‘제철 신화’ 쓴 정명식 前 포스코 회장 별세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1.01.20 20:34
  • 게재일 2021.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생을 포항·광양제철소에 바쳐
금탑산업훈장 등 다양한 상훈도

정명식<사진> 전 포스코 회장이 지난 19일 향년 90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정 전 회장은 1931년 서울에서 태어나 1955년 서울대학교 토목공학과를 졸업하고 1959년 미국 미네소타대학교 토목공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70년 2월 포스코에 입사해 토건부장, 건설본부장(부사장), 사장, 부회장을 거쳐 1993년 포스코 3대 회장에 취임했다.

한국종합기술개발공사 사장으로 지낼 당시 고(故)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의 연락을 받고 찾아가 만난 것이 일생을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 건설에 바친 계기가 됐다.

1970년 포항제철소 ‘열연 비상’ 당시 전사동원체제로 공기를 만회했으며, ‘POSCO’영문명 사용과 제철소 조업에서 출하까지 관제할 수 있는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정 전 회장은 1968년 한국종합기술개발공사 사장, 1993년 한국철강협회장, 1995년 포스텍 이사장을 역임했다. 또한 1976년 동탑산업훈장, 1981년 은탑산업훈장, 1989년 체육훈장 백마장, 1990년 금탑산업훈장, 1992년 백상체육대상과 대한민국과학기술상 등의 상훈을 수여받았다.

장례는 포스코 회사장으로 치뤄지며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 발인은 22일 오전 9시다. 장지는 경기도 여주시 남한강공원묘원이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