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의혹 투명하고 엄정한 조사를”
“포항지진 의혹 투명하고 엄정한 조사를”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1.01.19 20:28
  • 게재일 2021.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
현장 실지조사 진상규명 진행
오늘까지 관계기관·기업도

국무총리실 소속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가 포항에서 진상조사 활동에 들어갔다.

이번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는 지난해 4월 지열발전 기술개발사업 관련기관의 위법·부당사항을 지적한 감사원 감사결과와 더불어 포항지진에 대한 의혹을 더욱 명백하게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이강덕 포항시장은 19일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 관계자를 만나 지열발전 사업으로 촉발된 포항지진에 대한 철저하고 엄정한 진상규명을 당부했다.

법률전문가, 재난피해구제 전문가 등 9명으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는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지난해 4월 1일 국무총리 소속으로 출범, 포항지진의 발생원인과 책임소재 등에 관한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현재 활동 중이다.

특별법에 따른 진상조사 활동을 위해 위원회는 지난 18일 포항시를 방문해 20일까지 총 3일간의 일정으로 포항지진 실지조사를 시작했다. 조사는 시청 16층에 설치한 조사장에서 포항지진의 원인인 지열발전 사업과 관련한 문서를 검토하고 당시 관련자를 면담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강덕 시장은 “포항 촉발지진에 대한 정부조사연구단과 감사원의 검사결과가 나와 있는 만큼 넥스지오를 비롯한 지열발전 관계기관 및 관계자에 대해 더욱 철저하고 엄정한 진상규명을 바란다”고 진상조사위원회에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이대공·김재동·공원식·허상호)는 지난 18일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기도 했다.

범대위 집행위원 등 10여명은 이날 포항시청 16층 조사장 입구에서 “촉발지진 일으킨 자를 색출해 구속시켜라”, “촉발지진 원인제공 정부는 사과하라”, “촉발지진 진상조사 철저히 하라”, “촉발지진 진상조사 명백히 밝혀라” 등의 피켓을 들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아직까지 정부의 공식사과조차 없는 상황에서 피해자인 포항시민들은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해당 공무원의 과실 등 촉발지진 원인 규명이 낱낱이 밝혀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진상조사위원회는 포항시를 시작으로 촉발지진 관계기관·기업 등에 대한 진상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