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TK 의원, 가덕도 신공항 ‘앵무새식 대응’만 되풀이
국민의힘 TK 의원, 가덕도 신공항 ‘앵무새식 대응’만 되풀이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1.18 20:34
  • 게재일 2021.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신공항 백지화’ 맞대응
네차례 회의서 “국회 상임위서
가덕신공항 부당성 홍보” 결정
당·정 속도전에 속수무책 비판
부산시장 여·야 예비 주자들
가덕도 신공항 건설 공약 봇물

국민의힘 대구·경북 의원들이 정부·여권의 김해신공항 백지화 전략에 너무 소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역의원이 네 차례나 회의를 한 끝에 ‘가덕도 신공항 추진 부당성 알리기’이라는 대응책을 내놨기 때문이다. 다만, 어떤 방식으로 부당성을 홍보할 것인가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상임위 차원’의 대응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 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대구·경북 의원들은 18일 오후 국회에서 김해 신공항 백지화 대응을 위한 회상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밀양신공항 특별법’,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밀양특별법+군공항이전특별법 개정(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무대응’ 등 4가지 방안에 대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의 의견을 듣고 최종 대응 전략을 선택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권 시장과 이 지사는 밀양 신공항 특별법과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부정적인 입장을 취했다. 명분과 실리가 부족하거나 대구경북 통합공항 이전 사업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의원들은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대구시당위원장인 곽상도(대구 중·남) 의원 등은 “밀양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해야 한다”는 주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밀양특별법과 군공항이전특별법 개정안을 합쳐 가칭 ‘대구경북통합신공항 특별법’으로 통합해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날 회의에서는 ‘선(先) 상임위 대응 후(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방식으로 대응하기로 했다는 후문이다. 일부 참석자들이 “밀양 신공항 특별법은 명분과 실리를 모두 잃고, 김해 신공항 백지화를 정당화시켜주는 꼴”이라며 “이에 따라 우선적으로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대한 부당성을 이슈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위 법안 심사과정에서 가덕도 신공항 백지화에 대한 부당성을 알리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경북도당위원장인 이만희(영천·청도) 의원과 대구시당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부당성을 알리는데 초점을 맞추기 했다”고만 언급했다.

그러나 지역 정치권 안팎에서는 지역의원들이 한 달 동안 네 차례 걸쳐 회의한 끝에 ‘제자리 수준’의 대응책을 마련했다는 비판과 함께 정부와 여당의 움직임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지역의 한 의원은 “지역의원들이 아직도 여당 의원인 줄 알고 있다”며 “투쟁을 해서 얻어낼 것은 얻어내고 해야 되는데, 그렇지 못한 현실이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반면, 오는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 후보들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 공약은 봇물을 이루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상위권을 달리고 있는 국민의힘 박형준 예비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예비후보, 국민의힘 이언주 예비후보 등은 하나같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의 국회 통과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민주당이 지난해 11월 발의한 가덕도신공항특별법에는 신공항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뿐 아니라 건설 예정지 인근의 부산 산업단지를 국가 산업단지로 격상하고 지역 기업과 외국인 투자 기업에 세제 혜택을 부여하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국민의힘 등 야권이 끝까지 반대하기 어려운 형국인 셈이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