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신공항 대응 머리 맞댄 국민의힘 TK 의원
가덕도 신공항 대응 머리 맞댄 국민의힘 TK 의원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1.13 19:35
  • 게재일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서 1시간 30분 화상회의
대경통합신공항 특별법 등
총 4가지 방안 대책 강구
대구시장·경북지사 의견 듣기로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12일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검증 결과에 대한 감사원 공익감사청구를 신청한 가운데, 국민의힘 대구·경북 의원들은 13일 후속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다시 한 번 머리를 맞댔다. 지난해 12월 28일 대구의원들만 회의를 했으나 이번에는 국민의힘 경북지역 의원까지 회의에 참여했다. 감사원 청구 이후에 지역의원들이 회동을 한 것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여당이 밀어붙이려고 하는 만큼, 상황이 엄중하다는 방증이다. 이날 회의에서 의원들은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에게 ‘밀양신공항 특별법’, ‘군공항 이전에 대한 법률 개정안’, ‘밀양신공항+군공항 이전 개정안’ , ‘무대응’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대구·경북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1시간 30분 동안 화상회의를 열었지만, 대응책 마련에는 사실상 실패했다. 다만,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의 의견을 수렴한 뒤 오는 18일 화상회의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일부 의원들은 밀양신공항 특별법을 제출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과 함께 국토부 법안 소위에서 함께 다룰 수 있도록 하자는 의견이 나왔다. 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도 가덕도 신공항 처럼 규모를 키워서 추진하는 특별법을 마련하자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섣부르게 움직일 경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진행 절차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면서 대구시와 경북도의 의견을 수렴하는 수준에서 회의를 마쳤다는 후문이다.

이와 관련, 대구시당위원장인 곽상도(대구 중·남) 의원은 이날 회의 후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회상회의에서 다양한 얘기들이 나왔다. ‘밀양신공항 특별법’을 마련하자는 데 일부 의원들은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며 “이에 따라 ‘밀양신공항 특별법’, ‘군공항 이전에 대한 법률 개정안’등 총 4가지 방안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이어 “대구시와 경북도에 4가지 도출방안에 대한 장·단점을 병기해 의견을 구하기로 했다”며 “이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18일 최종적으로 결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경북도당위원장인 이만희(영천·청도) 의원 역시 “곽 의원과 함께 권 시장, 이 지사에 대한 의견을 구하고, 오는 18일 지역 의원들의 의견도 함께 취합한 뒤 향후 대응방안을 최종 마련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