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동부구치소 288명 추가확진, 총 514명…2차 대규모 집단감염
서울동부구치소 288명 추가확진, 총 514명…2차 대규모 집단감염
  • 김진호 기자
  • 등록일 2020.12.25 17:08
  • 게재일 2020.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전수검사서 수용자 286명·직원 2명 확진…전국 교정시설 특별점검
신규 수용자 격리기간 2주→3주 확대…1차 신속항원검사 후 2차 PCR 검사
중대본 "확진 재소자는 신축 구치소나 생활치료센터 이송 예정"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가운데 교정 당국이 감염경로 파악과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가운데 교정 당국이 감염경로 파악과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00명이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신규 확진자가 추가로 288명이나 나왔다.

25일 법무부에 따르면 서울동부구치소는 지난 23일 1차 전수조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직원 416명과 수용자 2천21명을 상대로 2차 전수검사를 했으며 그 결과 직원 2명과 수용자 286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동부구치소는 지난 18일 직원 425명과 수용자 2천419명을 상대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했고 직원과 수용자 18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동부구치소 관련 집단감염 확진자 누계는 전국 514명으로 늘어났다. 이 중 510명은 서울 발생 확진자, 나머지는 타시도 발생 확진자다.

관련 첫 확진자는 동부구치소 근무자의 가족인 학생이며 지난달 27일 확진됐다.

서울시 등 방역당국은 지금까지 첫 확진자를 제외하고 6천6명을 검사했으며, 이 중 양성 509명·음성 5천497명으로, 검사를 받은 사람 중 약 9%가 확진됐다.

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은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기저질환 치료를 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2차 검사에선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현재 동부구치소 내 15개 동은 동일집단(코호트) 격리에 들어간 상태로, 추가로 파견된 의료진 등이 생활치료센터에 준하는 수준으로 구치소 내 확진자를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수용자 중 무증상·경증인 경우는 격리수용돼 구치소 내 전담 의료진의 치료를 받고 있다. 중등증 이상이면 방역 당국의 협조를 받아 즉시 전담병원 입원 조치했고 동시에 형집행정지를 건의하도록 조치하고 있다.

구치소 내 확진자를 외부로 전원시키는 등의 재소자 수용 방법에 대해서도 조만간 결정을 내릴 방침이다.

중대본은 확진자를 새로 건립된 구치소로 옮기는 방법과 병상이 비어있는 정부 지정 생활치료센터로 옮기는 방법 등을 두고 법무부와 함께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수용자들이 1차 검사에서 확진된 수용자와 접촉한 점을 고려해 1차 확진자와의 밀접 접촉을 통한 감염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23일부터 신입 수용자 격리기간을 기존 2주에서 3주로 연장하고, 모든 신입 수용자에 대해 신속 항원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신입 격리기간이 종료되기 전 2차로 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하고 음성인 경우 격리를 해제하기로 했다.

또 무증상자에 의한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교정 시설에서 1명의 확진자라도 나올 경우, 해당 시설 내 직원과 수용자에 대한 전수 검사를 구치소 단위로 실시하고 있다.

앞서 서울구치소에서는 2명의 확진자가 나오자 지난 22일 직원·수용자 3천221명을 상대로 전수조사를 시행했다.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은 14명을 제외한 3천207명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도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감염취약시설인 소년원·외국인보호시설·치료감호소도 PCR 검사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김진호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