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특별자치도 출범 ‘2022년 7월 1일’
대구·경북특별자치도 출범 ‘2022년 7월 1일’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12.16 20:15
  • 게재일 2020.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공론화위, 전체 로드맵 발표
내년 1~2월 열린토론회 개최
참여 시·도민 의견 수렴으로
‘행정통합 기본계획’ 수립·확정
대구·경북 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앞으로의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와 경북의 행정통합 완료와 (가칭)대구·경북 특별자치도 출범의 목표가 2022년 7월 1일로 잡혔다.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는 이 같은 내용의 ‘공론화 위원회 전체 사업계획에 대한 로드맵’을 16일 발표했다. 이와 관련, 공론화위는 내년 1월 말까지 모두 3차례에 걸쳐 ‘대구·경북 행정통합 온라인 시·도민 열린 토론회’를 개최해 행정통합에 대한 가치와 비전, 쟁점에 대한 시·도민들의 의견을 모은다.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수렴해 ‘대구·경북 행정통합 기본계획(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아울러 2월 중순에는 시·도민이 직접 참가하는 타운홀 미팅(town hall meeting·지역 주민을 초대해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의견을 듣는 공개회의) 형식의 ‘대구·경북 행정통합 대토론회’를 열어 대구·경북 행정통합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2월 말까지 대구시장, 경북도지사에 결과를 제출한다.

행정통합 추진절차는 총 5단계로 △행안부 건의서 제출 △부처 검토 및 투표요구 △투표발의 및 주민투표 △통합추진단 설치, 운영 △특별법 제정이다. 공론화위는 2022년 7월 1일 특별자치도(가칭)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선 공론화위는 오는 19일 1차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는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되며, 행정통합의 필요성 및 세부사항별 쟁점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공론의 장을 마련한다.

1차 토론회에서는 김영철 공론화위원회 기획분과위원장을 좌장으로 최철영 연구단장의 의제발표와 이기우 인하대교수 및 김석태 경북대 명예교수가 토론을 벌인다. 또 참가한 시·도민들이 행정통합의 필요성과 미래의 변화모습에 대해 분임토의·토론·질의응답 등을 진행한다. 참가자는 정규참가자와 비정규참가자로 구분한다. 정규참가자는 대구·경북 31개 시·군·구에서 모집된 시·도민 360명으로 영상회의 온라인 플랫폼(ZOOM)을 통해 양방향 영상회의에 참석하고, 비정규참가자는 관심있는 시·도민으로서 유튜브를 통한 생방송 시청 및 전화질문 등으로 함께 참여할 수 있다. 2차 토론회는 2021년 1월 9일로 예정됐으며, 이 자리에서는 행정통합 기본계획과 쟁점을 논의한다. 마지막 3차 토론회는 1월 30일 열리며 행정통합을 극복하기 위한 과제와 방안을 주제로 진행된다.

공론화위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는 시·도민의 의견을 행정통합기본계획에 반영하여 수립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면서 “숙의공론과정을 통해 시·도민 의견을 수렴해 ‘상향식’ 행정통합을 추진하겠다. 합리적이고 공정한 과정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