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증언
  • 등록일 2020.12.14 18:43
  • 게재일 2020.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경 조

제 스스로 무너질 수 없다고

꼿꼿이 직립해 있던

저 마른 꽃대, 철컥

자신을 가둔 녹슨 경계 오늘에야 허물었다

동거인 김 노인도 젓깃불도 나가버린

조등(弔燈) 없는 그 방에서

열일곱 살 나풀거리며

태평양 전쟁 해협으로 행방불명된 처녀

출렁거리던 생의 비린내

그 위병소 문짝에 날마다 목 매어도

살아남아야 했던

한 마리 새가 되어 비상해 본다

제 청춘마저 낮설어 완강히 덫이 된 땅

면사무소 호적계에

출생신고 할 자식 하나 남길 수 없었던 여자

오늘 처음으로 입술 연지 길게 바르고

훨훨 종이꽃 되어 승천하였으리

분명 이 땅의 호적 어딘가에 꼭 있을 것 같은

일제 식민치하에서 강제로 끌려가 종군 위안부로 희생당하며 질곡의 생을 살다가 돌아가신 어느 할머니의 죽음을 애도하며 전쟁의 비인간성과 제국주의 폭력을 고발하고 가슴 아픈 역사의 소용돌이를 아파하는 시인의 목소리를 듣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