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 등록일 2020.12.02 19:51
  • 게재일 2020.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는 중앙은행을 뜻하는‘Central Bank’와 디지털 화폐(Digital Currency)를 합친 용어로, 실물 명목화폐를 대체하거나 보완하기 위해 각국 중앙은행이 발행한 디지털 화폐를 뜻한다.

CBDC는 블록체인이나 분산원장기술 등을 이용해 전자적 형태로 저장한다는 점에서 암호화폐와 유사하지만, 중앙은행이 보증한다는 점에서 비트코인 등의 민간 암호화폐보다 안정성이 높다. 또 국가가 보증하기 때문에 일반 지폐처럼 가치 변동이 거의 없다는 점에서, 실시간으로 가격 변동이 큰 암호화폐와 차이가 있다. CBDC는 전자적 형태로 발행되므로 현금과 달리 거래의 익명성을 제한할 수 있으며, 정책 목적에 따라 이자 지급·보유한도 설정·이용시간 조절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2019년 페이스북의 암호화폐인 리브라가 공개되면서 위기를 느낀 각국 중앙은행은 디지털 화폐 개발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특히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달러 중심의 국제 금융질서를 재편할 목적으로 2014년부터 디지털 화폐를 연구하기 시작해 지난달 5만명의 주민에게 1인당 200위안씩 디지털위안화를 시범적으로 배포해 CBDC 개인사용을 광범위하게 실험하고 있을 정도다. 스웨덴은 2020년부터 디지털 화폐‘e-크로나’ 테스트를 본격 가동하고 있으며, 유럽중앙은행(ECB)과 영란은행(BOE)·일본은행(BOJ) 등도 2020년 1월 CBDC에 대해 공동연구 그룹을 만들기로 했다. 특히 2020년부터 전 세계로 확산된 코로나19 사태로 현금 사용이 줄고 온라인 결제가 급증하면서, 디지털 화폐가 주목받고 있다.

한국도 CBDC 기술 주도권 경쟁에서 밀리지 않도록 암호기술 사업을 지원하고, 특허 확보에 노력해야 할 때다.

/김진호(서울취재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