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바로콜센터 시민 애로사항 ‘척척’
경주시 바로콜센터 시민 애로사항 ‘척척’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0.12.02 18:29
  • 게재일 2020.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이용 건수 9만건 육박
자동차 ·상수도·교통 등 민원부터
지역 행사·맛집 문의도 줄이어
경주시 바로콜센터 운영 모습. /경주시 제공

[경주] 경주시의 민원상담 ‘바로콜센터’가 시민 서비스 창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어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2일 시에 따르면 바로콜센터 지난해 이용 건수가 9만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문화된 상담사 교육, 상담 프로그램·통신장비 개선 등이 밑받침된 결과로 분석된다.

바로콜센터는 2012년 6월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지난해에는 총 8만8천986건이 접수됐다.

이 중 8만8천339건(99.27%)이 민원 서비스를 제공받았다.

자동차, 상수도, 여권, 교통 등의 민원 비중이 가장 높았고 쓰레기 무단 투기, 동물사채 신고 등이 뒤를 이었다.

또 지역 주요 행사, 맛집 문의도 줄을 이어 지역 관광 활성화에도 한몫했다. 상담원과의 통화만으로 민원이 해결되지 않은 3만7천116건은 관련 부서로 연결·처리됐다.

시는 바로콜센터 역할·기능이 확대된 만큼 보다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담당부서를 시민봉사과에서 정보통신과로 이전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상담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