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랑 곱창골목
안지랑 곱창골목
  • 등록일 2020.12.01 19:52
  • 게재일 2020.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이 관광산업으로 발전한 것은 19세기 무렵 유럽에서다. 교통수단의 획기적 발달이 관광산업을 선도했다. 그 이전에는 돈 많은 왕족이나 귀족의 전유물 정도로 일반인에겐 관광이란 상상하기 힘든 개념이었다.

여행을 뜻하는 영어의 Travel은 고통과 고난의 뜻인 Travail에서 유래됐다는 것은 여행 자체가 힘든 고난의 길임을 말해주고 있다.

생활이 윤택해진 요즘은 해외여행이 보편화 되고 여행 자체가 삶의 일부이자 휴식이 되고 있다. 여행을 통해 생활의 즐거움을 느끼고 내 삶도 재충전한다.

먹는다는 것은 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다. 그 지역 그 나라의 대표적 음식을 찾아 맛을 보며 문화와 생활방식을 이해할 때 우리는 여행의 특별한 의미를 느낀다. 미국에 가면 우리의 주먹보다 더 큰 햄버거를 먹고 프랑스에서는 달팽이 요리, 이탈리아에서는 스파게티, 체코의 족발요리 같은 것을 먹어 보면 진정으로 그 나라의 문화를 실감할 수 있다.

IMF 이후 대구시 남구 앞산 안지랑 골짜기에 하나둘 생겨났던 곱창전문식당가가 합쳐져 형성된 안지랑 곱창골목이 농림축산부가 선정한 올해의 최고 외식거리로 선정됐다고 한다. 이곳은 과거 전국 5대 음식 테마거리로 뽑힌 바 있고, 한국관광 100선에도 선정되는 등 짧은 시간에 제법 유명세를 탄 먹거리 동네다.

이곳에서 취급되는 막창구이는 대구 10미(味)의 하나로 전국 어디서도 구경하기 힘든 대구만의 특화 요리다. 1970년 초부터 대구에서 유행한 막창구이는 소주와 잘 어울리는 안주로 젊은이에게 인기가 높다. 특별히 제조된 된장 소스와 마늘과 쪽파를 곁들여 먹는 맛은 별미라 하겠다.

전국 최고의 외식거리로 선정된 안지랑 곱창골목이 바로 우리 고장의 자랑거리다. /우정구(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