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D-1, 수능 방역에 혼신의 힘 쏟자
수능 D-1, 수능 방역에 혼신의 힘 쏟자
  • 등록일 2020.12.01 19:52
  • 게재일 2020.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서 49만여명의 학생이 한꺼번에 치르는 2021학년도 대학 수학능력시험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라는 전례 없는 위기상황 속에 치러지는 이번 수능시험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세가 지속하느냐 억제되느냐 하는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정부는 어제부터 전국에 걸쳐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높이고 수도권에 대해서는 2단계에 더해 추가 조치를 도입하는 등 방역의 고삐를 본격 조이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신규확진자수가 사흘 연속 400명대를 유지하고 있고 코로나19 전파력을 뜻하는 감염 재생산지수도 1.43으로 높아져 있는 상태다. 환자 한 명이 1명 이상을 전파할 수 있는 위기 상황이다.

3일 치러지는 수능 고사장에는 전국에서 49만명의 학생이 한꺼번에 몰려들기 때문에 코로나19에 끼칠 파장은 매우 걱정스럽다. 수능방역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지만 만약 코로나 바이러스가 시험장을 통해 옮겨진다면 그 후폭풍은 걷잡을 수 없다. 불안하고 위태로운 상황이 마치 폭풍전야 같은 느낌이다. 외국 언론조차 주목할 정도로 코로나 위기 속에 치러지는 우리 수능에 대한 관심은 지대하다.

최근 일주일간 코로나19 국내 상황을 보면 382명-581명-503명-450명-438명-451명 등으로 불안한 흐름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2주 후 최대 하루 1천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고도 경고했다.

수능시험을 무사히 치르기 위해서는 국민 모두의 관심과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 마스크 쓰기, 손씻기, 모임이나 행사 자제하기 등 방역수칙 준수에 보다 적극적인 동조가 있어야 한다. 국민 각자가 수능생을 둔 학부모의 심정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에 신경을 써야 한다.

대구와 경북은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코로나 방역 관리가 잘되고 있다. 시도민의 높은 방역의식의 결과다. 그러나 경북에서는 29일 이후 국내 김염자만 15명이 새로 발생했다. 방역의 고삐를 조금이라도 늦춰선 위험해 질 수 있다. 그간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이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한창이다. 이번 겨울만 잘 견딘다면 희망도 있다. 수능과 수능 이후 상황 관리에 모든 역량을 쏟아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