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행정통합 놓고, 이철우 지사·도의원 설전
대구·경북 행정통합 놓고, 이철우 지사·도의원 설전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12.01 19:38
  • 게재일 2020.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열린 경상북도의회 정례회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놓고 도의원과 이철우 도지사 간의 설전이 벌어졌다.

안동 출신의 경북도의회 김성진 의원은 이날 제320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의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과 경북도청 신도시의 잦은 계획 변경에 따른 정책신뢰성이 저하되고 있다”면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도지사는 도청 이전 후 4년이 지나지 않은 2019년 말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추진하겠다고 언론에 발표한 후 밀어붙이기 식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는 수도권과 대구 집중의 이중적인 쏠림 현상으로 경북도만 힘들어지고, 통합 후에는 행정효율화라는 명목으로 경북의 소규모 시·군만 통폐합대상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북도청을 이전한지 5년 만에 대구·경북 행정통합 이슈로 경북도청 앞날이 불투명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대구경북연구원이 추진한 행정통합 연구용역에서 선진사례로 제시한 오사카 시와 오사카 부의 통합 주민투표가 부결된 만큼 대구·경북 행정통합은 어용전문가의 허황된 탁상공론에 불과하다”면서 “경북도청을 이전한지 5년 밖에 안된 시점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는 그렇지 않아도 도청신도시 조성이 늦어져 힘든 입주민들과 투자자, 영세상인들에게 절망감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철우 도지사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이 완료되면 교통망이 확충돼 도시가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북부권 등 지역에서 통합하면 대구로 다 빨려 들어가지 않느냐고 걱정하지만 교통망이 좋고 살기 좋은 곳에 사람이 생활한다”며 “교통망을 확충하는 게 굉장히 중요한 만큼 지하철, 철도망 등을 구축하려면 대구와 경북이 나뉘어서는 안 되고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또 “대구와 경북이 어떻게 하면 발전할지 토론하며 좋은 방향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도지사직에 연연해서는 이런 일들을 할 수가 없고 시·도지사가 마음대로 하는 게 아니라 행정통합 논의에 물꼬를 터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