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룡사지서 금동봉황장식 자물쇠 출토
황룡사지서 금동봉황장식 자물쇠 출토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0.11.25 20:11
  • 게재일 2020.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신라·고려 시대 유물 3점
서회랑 서편 발굴조사서 발견
경주문화재연 “봉황비늘·날개 등
문양별 세밀하게 표현된 귀중품”
경주 황룡사 터 서회랑 일대 건쿨터에서 나온 금동봉황장식 자물쇠. 제일 큰 사진이 정면에서 본 것이고 오른쪽 두 번째 사진은 날개 부분을 확대한 모습, 그 아래 세 번째 사진은 뒷면을 찍은 것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신라시대 최대 사찰이던 경주 황룡사 터에서 통일신라시대 금동봉황장식 자물쇠가 출토됐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시 구황동 황룡사 터 서회랑 서편 발굴조사에서 길이 6㎝의 금동봉황장식 자물쇠를 포함해 통일신라·고려 시대 자물쇠 3점이 나왔다고 25일 밝혔다.

한점은 청동, 다른 하나는 철제 자물쇠다. 연구소에 따르면 자물쇠가 출토된 서회랑 서쪽지역은 1976∼1983년 발굴조사 때 조사단 사무실이 있었던 장소로, 사역 내 유일하게 발굴하지 못해 미조사 지역으로 남아있던 곳이다. 그간 이곳은 금당, 목탑 등이 위치한 예불공간과는 달리 승려의 생활공간이나 사찰 운영과 관련된 시설 등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돼왔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봉황 장식이 있는 자물쇠는 통일신라 유물로는 첫 사례로 평가된다. 봉황의 비늘과 날개 깃털 등의 문양을 세밀하게 표현해 매우 정성스럽게 만든 귀중품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구역에는 중요한 물건을 보관하는 장치나 시설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연구소는 또 “넓지 않은 조사구역 내에서 통일신라·고려 시대 자물쇠 3점이 출토된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서회랑 외곽 공간의 기능을 밝히는데 중요한 자료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른 2종의 자물쇠는 길이 10㎝의 고려시대 철제 잠금쇠와 길이 8㎝의 통일신라시대 청동제 잠금쇠로 ‘ㄷ’자 모양이다. 3종의 자물쇠들이 모두 크기가 매우 작아 문이 아니라 귀중품 담는 보관함이나 서랍장에 쓰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조사에서는 삼국∼고려 시대에 사용된 기와류, 점토로 빚은 토기 및 도기류, 금속유물 등도 다수 출토됐다.

연구소는 2018년부터 서회랑 서쪽(약 8천700㎡) 미조사 구역 중 북쪽을 우선 발굴해 통일신라∼고려 시대에 이르는 건물터, 배수로, 담장터, 기와가 묻힌 구덩이 등을 확인했다.

특히 이곳 상층에는 고려 시대, 하층에는 통일신라 시대 건물터가 중복돼 있어 황룡사 외곽의 공간구성이나 건물 배치의 추이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서회랑에서 서쪽으로 약 9m 떨어진 곳에서는 남북 방향으로 조성된 길이 35.5m의 고려 시대 담장도 확인됐다. 담은 길이 30∼50㎝ 사각형 석재를 기초로 그 위에 대형 암키와 조각을 여러 단 쌓아 수평을 맞춘 후 상부에 석재나 벽돌을 올리는 방식으로 축조됐다.

이 담장은 예불 영역과 생활공간을 구분하기 위해 설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또 통일신라 시대 건물터 아래에서는 5∼10㎝ 크기 자갈과 황색 점토가 섞인 층이 노출됐는데, 이 흔적은 도로의 기층부로 추정된다.

연구소는 “이 도로 흔적이 남북방향의 도로 유구(자취)로 이어진다면 황룡사 서편의 사찰이 어떻게 확장됐는지 판단할 수 있는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황룡사 서회랑 서편지역 발굴조사 성과를 25일 오후 2시 연구소 유튜브 채널(https://youtu.be/FvEpWuZCvog)을 통해 공개했다.

경주/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