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끝나면 수험생활도 끝?… 수능 이후 일정 확인해야
수능 끝나면 수험생활도 끝?… 수능 이후 일정 확인해야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11.25 19:53
  • 게재일 2020.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채점 성적 참고해
대학별고사 응시 여부 결정
혹시 모를 정시 지원 위해
관련 정보 미리 취합해둬야
오는 12월 3일 수능이 끝나도 대학입시 레이스는 끝나지 않는다. 수능을 치른 수험생들에겐 논술과 면접 등 수시 대학별 고사와 함께 정시가 남았다. 이르면 수능일 다음 날부터 논술이나 면접이 진행된다. 4일부터 고려대, 경인교대, 한국항공대 등의 면접이 시작되고, 숭실대 등에서는 논술을 실시한다. 수능이 대입 수험 생활의 끝이 아니라 오히려 새로운 일정이 시작되는 기점인 셈이다. 수능 이후의 일정을 미리 확인하고 준비하는 수험생이 더 많은 기회를 잡을 수 있다.

시험을 마치고 수험생들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가채점이다. 가채점 성적을 토대로 대학별고사 응시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입시 전문가들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확실히 충족하지 못한 경우를 제외한다면 가급적 대학별 고사에 응시할 것을 권한다. 입시 전문기관에서 발표하는 예상 등급 컷과 비교했을 때 한두 문제 차이로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가 불투명하다면 적극적으로 시험에 응시해야 한다. 가채점 결과는 말 그대로 실제 수능 점수가 아니기 때문에 정확하지 않을뿐더러 실채점 결과는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만약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희망 대학에 합격하지 못하더라도, 남은 대학들의 대학별 고사를 준비하기 위한 경험을 쌓는 데 도움이 된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했더라도 수시 합격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우선 학생부와 제출서류가 뒷받침돼야 한다.

면접 결과도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질문에 막힘없이 답변을 하고, 면접관들의 표정이나 분위기가 좋아 당연히 합격이라 예상했는데 막상 결과가 나오고 보니 불합격했다는 사례도 있다. 수시든 정시든 대입은 상대평가이기 때문에 본인보다 더 높은 점수나 평가를 받은 학생을 우선으로 대학에서 선발한다. 따라서 대학별 고사 준비와 함께 혹시 모를 정시 지원을 위해서라도 관련 정보를 미리 취합해둬야 한다.

정시에서는 대부분 수능 성적을 100% 반영해 신입생을 선발한다. 수능 성적만 좋으면 합격이 수월할 것 같지만 생각보다 많은 변수가 따른다. 선발 인원이나 정시 선발 방법,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 및 점수 등에 따라 대학 환산 점수가 달라지므로 단순 수능 합산 점수로는 합격에 유리한지, 불리한지를 판단하기 어렵다.

송원학원 차상로 진학실장은 “수능 가채점 결과와 각 입시기관에서 발표하는 예상 표준점수, 백분위 등과 함께 전년도 입시 결과 자료를 꼼꼼히 살펴보고 가장 유리한 대학을 미리 찾아봐야 한다”며 “수능이 끝나더라도 대입전형 결과가 최종 확정될 때까지는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