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TK ‘동상이몽’… 갈수록 꼬이는 국민의힘 신공항 해법
PK·TK ‘동상이몽’… 갈수록 꼬이는 국민의힘 신공항 해법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11.23 19:27
  • 게재일 2020.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지역관문공항 상생 PK·TK·광주호남 연석회의 제안
주호영 “가덕도 신공항, 국토부가 먼저 계획 변경 여부 밝혀야”

정부의 김해신공항 확장안 백지화와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놓고, 국민의힘이 자중지란에 빠진 모습이다.

내년 4월 치러지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겹치면서 대구·경북과 부산지역 의원들의 싸움이 본격화되는 양상이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23일 “지역 관문 공항 상생을 위한 부산·경남, 대구·경북, 광주·호남 3자 연석회의를 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대구·경북 지역 의원들은 불쾌하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정부와 국토부가 김해신공항 확장안 백지화 및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황에서 만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것이다.

대구·경북 의원들은 “이슈화를 시키면 민주당 프레임에 빠질 수 있다”고도 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을) 의원의 ‘부산·대구·광주 공항특별법을 함께 통과시키자’는 건설적 제안을 환영한다”며 “부산 가덕도, 대구신공항, 광주무안신공항을 지역 관문공항화 해 지역균형발전 위한 초석으로 삼자는 것은 충분히 논의해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 부산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 문제, 대구·경북은 군위신공항, 호남권은 광주 공항 이전 후 무안신공항 문제가 있다”며 “모두 군 공항 문제가 연계돼 있다는 공통점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각 지역 관문공항 문제의 포괄적이고 공정한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며 “공항 혁신을 통해 대한민국 모든 지역을 골고루 발전시키는 지방 분권 대혁신 논의도 시작해보자”고 제안했다.

이런 제안에 대해 대구·경북 의원들은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대구시당위원장인 곽상도(대구 중·남) 의원은 “지금은 우리끼리 그런 대화를 할 때가 아니다. 그쪽 입장은 알겠지만 너무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이어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을 받아서 그에 맞게 대응해야 한다”며 “야당 내부에서 입장 정리를 한다고 해서 무슨 힘이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경북도당위원장인 이만희(경북 영천·청도) 의원 역시 “정부는 물론 검증위원회조차 입장 정리가 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3자 연석회의는 때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지도부인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국무총리실 검증위원회와 정부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김해신공항 추진 권한을 가진 국토교통부가 그 계획이 변경됐는지부터 입장을 먼저 밝혀야 한다”며 국토부를 압박했다.

그는 “김수삼 검증위원장이 (기존의) 김해신공항 확장안을 취소한 적 없다고 얘기하고 있다”며 “가덕도나 밀양에 새 공항을 건설하느냐는 정부 계획이 확실히 변경된 다음에 가능한 일인데, 김 위원장은 변경된 바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덕도 신공항 추진 여부는) 김해신공항 추진 권한을 가진 국토부가 그 계획이 변경됐는지 되지 않았는지 입장을 밝혀야 하고 검증위 발표의 정확한 뜻이 뭔지 검증되고 난 다음에 그 결과에 따라 다음 단계로 논의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몇십조원씩 드는 중요 국책사업이 손바닥 뒤집듯 바뀌어선 안 되고 충분한 과학적 자료 검증 없이 쉽게 (결정) 해서도 안 될 일”이라며 “중요 국책사업은 최고 전문가가 모여 대한민국 전체의 이익에 가장 부합되게 결정돼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대구군공항이전특별법과 광주공항이전특별법도 여야가 협의해 처리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정부 스스로가 공항 문제를 굉장히 혼란에 빠뜨렸다”며 “명확한 태도로 입장을 천명하는 것이 순서”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 회의 직후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이 발표한 내용도 뭐가 정확한 건지 알 길이 없다”며 “심사에 참여한 사람들이 다 딴소리를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