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공수처는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치장”
주호영 “공수처는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치장”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11.22 20:18
  • 게재일 2020.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22일 정부·여당의 공수처법 개정 시도에 강하게 반발하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엄중히 경고했다.

주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대란대치의 끝’이란 제목의 글에서“이제 끝이 보인다. 문재인 정권이 공수처법 개정을 위한 군사작전에 돌입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야당 원내대표인 제게 문 대통령은 사람 좋아 보이는 표정으로 ‘공수처는 야당의 동의 없이는 절대 출범할 수 없는 겁니다’라고 얘기했다”면서 “야당이 유엔 안보리 상임 이사국처럼 공수처장 임명에 ‘비토권’을 행사할 수 있는 데, 무얼 걱정하느냐고, 여당 사람들이 우리를 속였다. 거짓말이라는 비난을 개의치 않는 사람들”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괴물 공수처가 출범하면, 공무원 누구나 대통령과 권력이 지시하는 범죄행위에 거리낌 없이 가담할 것”이라며 “청와대와 권부 요직에 앉아 불법으로 이권을 챙기는 권력자들의 사건이 불거져도 공수처가 사건을 가져가 버리면 그만이다. 공수처는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치장, 종말처리장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정권의 통치기술은 대란대치(大亂大治), 세상을 온통 혼돈 속으로 밀어 넣고 그걸 권력 유지에 이용한다는 것”이라며 “권력은 바람이고, 국민은 풀이니 이제 곧 국회에서 광장에서 짓밟힌 풀들이 일어서서 아우성치는 모습을 지켜보게 될 것이며, 대란대치를 끝장내려는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