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 쓰러진 심정지 환자, 퇴근길 해경들이 살렸다
길에 쓰러진 심정지 환자, 퇴근길 해경들이 살렸다
  • 장인설기자
  • 등록일 2020.11.09 19:52
  • 게재일 2020.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해경 죽변파출소 소속
정승화 경장·김민우 순경
심폐소생술로 인명 구조
정승화 경장, 김민우 순경
[울진] 울진 해양경찰관이 퇴근길에 심정지 환자를 구조했다.

9일 울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울진해경 죽변파출소 소속 정승화 경장과 김민우 순경은 전날 오전 9시 20분께 울진 죽변면 죽변시장에서 50대 전후 남성 A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을 발견했다. 두 사람은 파출소 근무를 마치고 귀가하던 길이었다.

이들은 다른 사람이 A씨에게 하던 가슴 압박 등 응급조치가 불충분하다고 판단했다.

김 순경은 직접 나서 7분여 동안 지속해서 흉부압박과 인공호흡을 통해 A씨 손끝이 움직이는 것을 확인했다.

A씨는 이후 도착한 119구조대에 의해 추가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 응급조치를 거쳐 병원으로 이송돼 회복 중이다.

김 순경은 “심정지 환자를 발견했을 때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으면 4∼5분 이내에 뇌 손상이 일어날 수 있고 제대로 된 심폐소생술을 한다면 소생확률이 3배 이상으로 증가한다는 교육훈련 내용이 떠올라 충분히 심폐소생술을 했다”고 했다.

/장인설기자 jang3338@kbmaeil.com

장인설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