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시민참여형 경선’ 시동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시민참여형 경선’ 시동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10.27 20:08
  • 게재일 2020.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를 앞두고 시민들로 구성되는 시민평가단을 구성하고, 다음 달 빅데이터를 활용해 이상적인 가상모델, 프로토타입(prototype)을 공개하는 등 세부적인 경선 규칙을 마련하는데 시동을 걸었다.

27일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에 따르면 두세 차례 회의를 거쳤는데 보선 후보들이 권역별로 토론회 또는 토크쇼를 열고, 다양한 직군의 시민으로 국민평가단을 구성하는 방안 등이 논의됐다. 바닥 민심을 충분히 반영하기 위한 경선 프로세스를 연구하기 위해 기초 선거환경 조사도 발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김상훈(대구 서) 경선준비위원장은 “시민평가를 반영한다는 원칙만 정했지 세부 사항은 논의 단계”라고 밝혔다.

시민평가단의 경우 소수가 심사하는 방식 대신 다수의 평가단이 공청회, 토론회 등을 보고 1인 1표를 행사해 민심을 파악할 수 있는 방식이 논의 중이다. 평가단이 소수로 구성되면 특정인에 경도된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점과 경선 불복이 나오기 쉽다는 점 등이 우려된다.

이에 따라 기존 경선 방식인 선거인단 투표 50%+여론조사 50%에서 시민평가단에 어느 정도 비중을 두느냐가 최대 관건이다. 여론조사 결과 반영 비중을 확대할 시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후보가, 반대로 선거인단 유효투표 결과를 더 많이 반영하면 당내 입지가 탄탄한 후보가 유리한 구조다.

이와 관련, 경선준비위 한 관계자는 “내부 인사와 외부 인사 모두가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룰을 만들 것”이라며 “시민평가의 활용 방안에 대해서는 고심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오는 30일 부산과 11월 6일 서울에서 각각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경선 룰은 이르면 11월 중순께 완성될 것으로 보인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