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도 되는 것이냐
이래도 되는 것이냐
  • 등록일 2020.10.21 19:36
  • 게재일 2020.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규열 한동대 교수
장규열 한동대 교수

우리는 어떤 나라를 기대했을까. 누구든 자신의 자리에서 성실한 일상을 이어가면 부족하지 않은 삶이 가능해 이웃과 함께 좋은 날들을 만나게 되는 세상이 아니었을까. 넉넉한 삶은 아닐지라도 사회의 어두운 구석이 사라지고 어울려 살아가는 일에 그늘이 드리우는 일은 만나지 않는 나라가 아니었을까. 천박한 자본주의에 더는 휘둘리지 않아도 부끄럽지 않고 당당하게 살 수 있는 사회를 기대하지 않았을까.

세상은 희한하게도 그렇게만 돌아가지 않는다. 한때, 어느 여인의 딸이 대학에서 특혜를 받았던 일에 분개해 대학생들이 분연히 일어서지 않았던가. 대학교수들이 수천만원씩 집어삼키는 비리를 저질렀다는데 대학생들이 저항했다는 뉴스를 들은 적이 없다. 뉴스가 전하는 지도층의 부패와 타락을 보통 사람들은 어떻게 보고 있을까. 어느 국회의원에게 몇백만원 선물한 것은 너무 적으니, 하루저녁 천만원 술접대를 하고 수천만원 명품백을 돌렸다고 한다. 수억원 뇌물이 오갔다는데, 시민들은 감각이 마비됐다. 언론보도의 행태에 따라 ‘어느 편’이냐를 읽고 있을 뿐 사안의 심각함은 눈치챌 겨를도 없다. 돈에 약하고 유혹에 휘둘리는 건 오른쪽왼쪽이 없다. 정상인가 아닌가.

부패와 타락은 문제인가 아닌가. 아니 그 교수들과 저 인사들은 차라리 성공한 게 아닌가. 자본주의 사회에 살면서 돈을 부끄러워 않은 게 잘못이란 말이냐. 더 벌어 모은 게 배아파 하는 소리라면 차라리 당신도 성공하지 그랬냐. 그게 정말 그럴까. 일상에 쫓기듯 살면서 하루하루를 버티는 사람들이 나라에는 차고 넘친다. 영세자영업자들, 비정규직 노동자들, 이주민들, 장애인들, 취업준비생들…. 몇십만원 재난지원금에 숨통이 트이는 사람들이 아직도 많다. 수고에 합당한 대가로 살아가려 해도, 삶을 지탱하기에는 그 숫자가 턱없이 부족한 사람들이 너무나 많다. 이런 판에, 당신들이 누리는 접대와 뇌물은 정당한 일의 대가인가 아닌가. 당신이 어느 편이냐 묻지 않는다.

도덕과 윤리는 무용한 것일까. 보통 사람들이 순종하며 잘 따르게만 하려고 ‘도덕과 윤리’가 있었다면 차라리 모두 포기하는 게 낫지 않을까. 모두 정글의 짐승이 되어 사투라도 벌여야 하는 게 아닐까. 더욱 선명하게 보인다. 이제는 누구보다 사회지도층 인사들에게 도덕율과 윤리의식을 요청해야 할 터이다. 교수와 의사, 법조인과 경제인들에게 높은 윤리기준과 깊은 공동체 의식이 필요해 보인다. 약육강식과 무한경쟁으로는 사회가 따뜻해질 방법이 없다.

선진국이 된다 한들 도덕이 무너진 나라는 거부하고 싶다. 부족하여도 가슴이 넉넉한 사회가 돼야 한다. 다짐이 살아있으면 모자란 것은 채울 수 있다. 무엇이 많아도 그 집에 심성이 무너지면 금세 빈털터리가 되고 만다. 깨끗한 나라가 되기 위해 ‘도덕재무장’ 운동이라도 벌여야 하지 않을까. 이대로는 어렵다. 다음 세대에게는 맑은 나라를 물려줘야 하지 않겠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