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소성 높은 ‘재개발·재건축’ 1순위 마감률 ‘5년 연속’ 상승
희소성 높은 ‘재개발·재건축’ 1순위 마감률 ‘5년 연속’ 상승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0.10.18 20:04
  • 게재일 2020.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78.3%→ 2020년 91.1%
재개발·재건축 등 도심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단지의 청약마감률이 매년 급증하고 있다. 올해는 1순위 마감률이 90%를 넘어섰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2015년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최근 5년간 전국에서 분양된 정비사업장은 총 372개로, 이 가운데 316개의 단지가 1순위로 마감했다.

올해는 9월 현재까지 총 45개의 재개발·재건축 단지가 분양됐으며, 이중 41개가 1순위 마감을 기록, 91.1%의 청약 마감률을 보이고 있다.

연도별로 보면 △2015년 78.3%(37개 중 29개 마감) △2016년 79.3%(63개 중 50개 마감) △2017년 83.0%(53개 중 44개 마감) △2018년 86.8%(76개 중 66개 마감) △2019년 87.7%(98개 중 86개 마감) 등이다.

일반적으로 재건축·재개발사업을 통해 새로 지어진 아파트는 입주와 동시에 이미 갖춰진 교통·교육시설과 각종 생활편의시설을 누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최근에는 정비사업장 물량이 줄면서 분양권에 웃돈이 붙어 거래되고 있다.

지난 2018년 12월 경기도 부천시 송내동에서 공급된 ‘래미안 어반비스타’ 전용 84.92㎡는 지난 8월 분양가(5억3천800만원)보다 1억9천만원 오른 7억2천800만원에 분양권 거래가 이뤄졌다. 같은 달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교동에서 분양된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 전용 84.91㎡도 8억6천807만원에 거래됐는데, 이는 작년 12월 분양 당시 가격(5억9천500만원)보다 2억7천만원 오른 가격이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