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부부, 코로나19 확진
트럼프 대통령 부부, 코로나19 확진
  • 김민정 기자
  • 등록일 2020.10.02 14:55
  • 게재일 2020.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위터 통해 '양성판정' 직접 밝혀
힉스 보좌관 동행 뒤 확진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가 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오늘 멜라니아와 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우리는 격리와 회복 절차를 즉시 시작할 것이다. 우리는 함께 이를 극복할 것이다"라고 확진 사실을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측근 가운데 한 명인 호프 힉스 보좌관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한 뒤 검체 검사를 받고 격리 중이었다. 

격리 사실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밝혔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잠시도 쉬지 않고 열심히 일하던 호프 힉스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자신은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를 하면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대선TV토론과 다음날 미네소타주 유세를 위해 이동할 때 힉스 보좌관과 함께였고 당시 에어포스원(대통령 전용기)과 마린원(대통령 전용 헬기)에 탑승 했었다. 

당시 대선 TV토론에서 트럼프 대통령 측 인사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추가 확진자가 더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다. 

오는 11월 3일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앞으로 유세 일정 등 표심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김민정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