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이하지만 빨려든다 ‘보건교사 안은영’
괴이하지만 빨려든다 ‘보건교사 안은영’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9.27 18:35
  • 게재일 2020.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이함과 유머 엉뚱함까지 조화
정유미 등 배우들 연기도 돋보여
보건교사 안은영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장난감 칼을 들고 혼자 몸부림을 치며 수시로 욕설을 내뱉는 정유미는 어딘가 낯설지만 몰입하는 데는 불편함이 없다.

그가 타이틀롤을 맡은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 역시 괴이함의 집합체이지만 이야기 그 자체로 즐기는 데 방해가 되지는 않는다.

주인공인 목련고 보건교사 안은영은 남들은 볼 수 없는 ‘젤리’를 본다. 젤리를 그대로 놔두면 학생들에게 달라붙어 해를 끼치기 때문에, 장난감 칼과 플라스틱 총을 들고 매번 그것들과 싸운다.

끝없는 전쟁을 이어가던 그의 앞에 운명처럼 나타난 건 한쪽 다리를 제대로 쓰지 못하는 한문 교사 홍인표(남주혁). 인표는 은영이 전투를 치를 때마다 에너지를 충전해주며 돕게 된다. 또 두 사람은 학교 지하실의 ‘압지석’에서 비롯한 심상치 않은 미스터리를 함께 풀어나간다.

정세랑 작가의 동명 소설을 드라마화한다고 했을 때 역시 가장 우려됐던 건 ‘젤리를 어떻게 영상으로 구현할 것인가’였다. 다행히 학교 지하실부터 옥상까지 곳곳에서 터져 나오는 다양한 형태의 젤리는 크게 어색하지 않다. 적당히 가벼운 극의 분위기 속에 다소 어색한 장면들도 유머로 받아들여지고, 은영이 옥상 괴물을 퇴치한 후 하트 모양의 젤리가 가득 쏟아지는 장면 등은 기대 이상이다.

매번 신선하고 괴이하다는 평가 속에 호불호가 극명히 엇갈리는 이경미 감독답게 ‘보건교사 안은영’도 감독 특유의 그로테스크함이 돋보인다. 배우들의 연기, 엔딩 크레딧마다 등장하는 우스꽝스러운 음악, 그리고 중간중간 등장해 고개를 갸웃거리게 하는 오리 떼까지 모든 것이 괴이하다.

종종 부족한 개연성에도 세계관만큼은 탄탄해 보이는 것은 배우들의 연기 덕분이다. 교사부터 학생까지 모든 캐릭터가 비정상적인 가운데 배우들의 익살스러운 연기가 몰입을 돕는다. 작심하고 망가진 정유미와 엉뚱한 매력의 남주혁, 각 에피소드의 주인공인 학생들, 그리고 좀비를 떠올리게 한 엑스트라 학생들까지 연기자들의 합이 돋보였다.

원작 속 안은영이 훼손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드라마 극본에도 직접 참여했다는 정세랑 작가의 과감한 각색도 인상적이다. 6회라는 길지 않은 분량에 이야기를 담기 위해 캐릭터 성비나 에피소드 순서 등을 재배치하고, 매회 엔딩에 클리프 행어(충격적인 암시)를 준 것도 영리한 전략이었다.

그러나 짧은 분량에 판타지·히어로·학원극 등 모든 장르를 소화하고, 나아가 학원극을 다루면서 하이틴 로맨스·입시·학교 폭력 등 여러 소재를 넣다 보니 어지럽게 느껴지기도 한다. 아무리 복합장르가 대세라지만 과식한 느낌이다.

정신없이 달려온 시즌1은 화수(문소리)의 정체가 밝혀지면서 목련고를 둘러싼 세력 싸움 이야기가 시작되려는 찰나 끝을 맺었다. 시즌2를 염두에 둔 전략으로 보이는 가운데 새 시즌은 좀 더 무게 있는 판타지가 될지 궁금해진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