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통합 논의 즉각 중단하라”
“대구·경북 통합 논의 즉각 중단하라”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9.24 20:00
  • 게재일 2020.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원회
“북부지역 균형발전 계획 역행”
대구와 경북의 행정통합 논의가 시작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지난 21일 행정통합 논의를 위한 공론화위원회를 출범시켰다. 하지만 24일 경북 북부 지역에서 ‘통합 반대’의 목소리가 터져나오면서 실제 통합을 위해서는 상당한 난관을 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더불어민주당 안동시·예천군 지역위원회 경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부지역 외면하고 균형발전 역행하는 대구경북 통합논의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대구시와 경북도가 인구 510만여 명 규모의 ‘대구경북특별자치도(가칭)’로 행정 통합을 준비하고 있지만, 오히려 지역 균형발전에 역행한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경북과 대구가 상생하는 경제권을 구축하자는 취지에는 동의했지만 이에 대한 해결책이 행정통합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4년 전 경북도청사가 경북 북부 지역인 안동에 이전하고 주변에 신도시를 조성하기 시작했지만 해당 사업조차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행정 통합을 추진할 경우, 경북 북부 지역에 막대한 피해를 가져올 수 있다”면서 “대구·경북의 행정통합은 이름만 바뀔 뿐 모든 행정기관을 존속시킨 채 또 하나의 광역단위 행정기관만 탄생시키면서 행정 효율성을 떨어뜨린다”고 했다.

이어 경북의 넓은 면적에 비례해 지원되던 지방교부세가 인구가 집중된 대구 등 남부권 중심으로 편중되면서 경북 북부에 재정적 피해를 입힐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