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 지원 모방 사기문자 증가 우려 “클릭 말고 삭제해야”
통신비 지원 모방 사기문자 증가 우려 “클릭 말고 삭제해야”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9.24 18:41
  • 게재일 2020.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관련 통신비와 고용지원금 안내 문자 등을 모방한 스미싱(문자 메시지 해킹 사기)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주의가 요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 교육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는 24일스미싱 예방을 위해 이용자들에게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칭한 스미싱 신고는 1만753건이었다.

과기정통부는 “4차 추경 지원금을 문자로 안내하는 만큼 스미싱 피해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지원대상이 아닌 이용자가 문자를 받으면 클릭하지 말고 바로 삭제하고, 지원 대상자는 스미싱 문자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스미싱 피해를 예방하려면 △출처가 불확실한 문자메시지 클릭하지 않기 △스마트폰 보안 설정 강화하고 공식 앱 설치하기 △이통사 제공 백신 프로그램 설치하고 지속 업데이트하기 △개인정보·금융정보 입력하거나 알려주지 않기 등 조처를 해야 한다.

스미싱 의심 문자를 받았거나 악성 앱 감염이 의심될 때에는 상담센터(☎118)로문의하면 24시간 무료로 상담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