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협조 가장 중요… 요양시설 면회 금지 지켜달라”
“시민협조 가장 중요… 요양시설 면회 금지 지켜달라”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9.22 20:27
  • 게재일 2020.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포항시장, 긴급 브리핑

포항시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n차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최고 수준의 방역활동에 들어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22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포항휴요양병원에서 확진자 1명이 발생함에 따라 해당 요양병원 1개층(5층 전체)을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해당 확진자는 요양병원 입원에 앞서 포항세명기독병원 8층에 입원해 있었으며, 세명기독병원 전수검사 대상으로 분류돼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요양병원 입소자와 요양보호사 등 263명에 대해 전수 검사를 실시했다.

최근 열흘 사이에 발생한 포항시 확진 사례를 살펴보면, 세명기독병원에 입원한 확진자의 경우는 서울에서 면회를 온 확진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외 확진자는 인근 지역의 방문판매용 건강식품 설명회에 참석해 감염되는 등 그간 감염 경로가 명확하지 않았던 확진자들의 연결고리가 밝혀진 만큼 포항시는 이를 중심으로 집중적인 방역에 나서고 있다.

이 시장은 최근 병원발 감염 사례가 나타남에 따라 환자와 보호자에 대한 대책 및 응급실 폐쇄 등 유사시 사태에 대비한 방안을 강구하기로 하고, 병원은 물론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대한 면회금지를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포항시는 이와 함께 밀폐된 사무공간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확진자 발생 시 최소한의 부서 운영인력 확보를 위해 전체 인원의 1/2 또는 1/3을 재택근무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재명 포항시 감염병대응본부장은 “최근 병원 내 확진 감염경로가 서울에서 면회 온 확진자로 밝혀진 만큼, 병원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지역의 의료체계가 붕괴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19 재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들의 협조가 중요하며, 면회금지 등 시의 조치를 잘 지켜달라”고 말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