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흥해농요’ 담은 음반 출간
‘포항흥해농요’ 담은 음반 출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9.21 18:44
  • 게재일 2020.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해농요보존회
‘김선이의 흥해농요’ CD 제작
‘모심는 소리’ 등 여성 민요 15곡 수록
박현미 회장
“김선이 기능보유자는 흥해농요 뿌리
보존·전승에 획기적 계기 될 것”

포항흥해농요보존회 회원들이 ‘모심는소리’를 재현하고 있다. /포항흥해농요보존회 제공

“이 논바닥에 모모를 심어 가지가 벌아도 장홰로세/우루야 부모님 산소등에 솔을 심어도 정잘레라/모시야 적삼아 반적삼에 분통같으나 저 젖 보소/많이야 보며는 병이 되고 담배씨만치만 보고 가소/유월이라야 새벽달에 처녀 둘이가 도망 가네/석 자 수건을 목에 걸고 총각 둘이가 뒤따르네/서월 가섰던 과개선부 우루야 선보님 안 왔어요/오기사야 왔다마는 칠성판에 실려 왔네….”‘모심는 소리’(흥해읍 북송리 마을회관 / 1993년 박창원 채록)

포항 흥해지역에 전승되고 있는 농요 ‘모심는 소리’다.

모심는소리는 흥해망천평야, 북송들, 용전들, 용곡들 등지에서 모심기를 하면서 부르던 민요로 일의 고단함과 지루함을 달래던 민초들의 노래다. 한편에서 “이논바닥에 모를 심어 잔잎이 나와도 장홰로세” 메기면 “우루야 부모님 산소등에 솔을 심어도 정자로세” 하고 받는 교환창 방식으로 진행된다.

농요는 농사의 고단함을 풀기 위해 옛 농부들이 불렀던 노래다. 포항지역에서는 특히 동해안 최대의 곡창지대로 불려오는 흥해읍에서 많은 농요가 전승돼 왔다. 특히 들이 넓고 수리시설이 좋은 북송리를 중심으로 보리타작 소리, 모심는 소리, 지신밟는 소리 등 다양한 농요가 전승돼 왔지만 1970년대 이후 이농현상과 농업의 기계화 등 영농환경의 변화에 밀려 농요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포항시 북구 흥해읍 지역을 중심으로 전승되고 있는 포항흥해농요를 담은 음반이 출간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

포항흥해농요보존회(회장 박현미)는 최근 흥해읍 북송리 김선이의 소리를 담은 음반 ‘북송리의 마지막 소리꾼 김선이의 흥해농요’(CD)를 제작했다. 지난해 책자 형태로 된 ‘어절씨구 흥해야! 흥해의 민요’를 출간한 후 1년 만에 다시 흥해농요 관련 자료집을 낸 것이다. 이번 음반에는 포항지역 전통민요 가창자로서 유일한 생존자인 김선이(여·93)의 소리만을 담았다.
 

‘북송리의 마지막 소리꾼 김선이의 흥해농요’CD.   /포항흥해농요보존회 제공
‘북송리의 마지막 소리꾼 김선이의 흥해농요’CD. /포항흥해농요보존회 제공

경북문화재단의 예산지원을 받아 제작한 이 음반에는 ‘모심는소리’, ‘나물캐는소리’, ‘시집살이소리’, ‘자장가’, ‘월월이청청’, ‘소꿉장난소리’, ‘과부신세타령’ 등 포항지역의 여성민요 15곡이 수록돼 있고, 소책자 형태의 해설집이 들어 있다. 음원채록은 박창원, 박현미, 권태룡이 맡았다.

30년 전 김선이 흥해농요 기능보유자로부터 음원을 채록하고, 이번 CD에 곡해설을 쓴 박창원 동해안민속문화연구소장은 “지금 흥해농요보존회에서 전개하고 있는 흥해농요 전승사업은 흥해농요 최고의 가창자인 김선이의 소리를 교본으로 하고 있어서 이 음반은 큰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흥해농요보존회 박현미 회장은 “김선이 기능보유자는 흥해농요의 뿌리인데, 이번의 CD 제작은 흥해농요 보존·전승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흥해농요보존회는 올해 경상북도로부터 향토농업문화계승보전사업인 ‘흥해부흥지곡(興海復興之曲) 포항흥해농요 ‘보존사업’을 받아 추진하고 있는데, 이 사업의 일환으로 흥해농요의 현장인 흥해들판에서 ‘모심는소리’를 재현, ‘KBS 6시내고향’을 통해 전국에 전국에 알린 바 있다. 이 밖에 ‘논매는소리’, ‘물푸는소리’를 재현했으며, 10월말에는 ‘벼베는소리’를 재현할 예정이다.

한편, 포항흥해농요보존회는 포항의 국악인 박현미와 1990년대 흥해농요를 채록작업을 한 동해안민속문화연구소 박창원 소장, 한국아이국악협회 권태룡 회장, 한창화 도의원, 박성환 허수아비축제위원장 등 흥해농요 보존에 뜻 있는 인사들이 주축이 돼 발족됐다. 출범 첫 해, 지난 1918년 흥해황금들녘 허수아비문화축제 메인 공연 창장국악소리극 ‘Pride 흥해! 허수아비! 흥해 풍요에 답하다’에서 지게목발소리, 어사용, 모찌는소리, 모심기소리 등 전편을 완벽히 재현해 갈채를 받았다. 또한 흥해농요를 지정곡으로 하는 ‘제1회 허수아비 전국우리소리대회’를 개최해 주목 받은 바 있다. /윤희정기자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