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낙동강에 동자개 어린 물고기 11만 마리 방류
구미시, 낙동강에 동자개 어린 물고기 11만 마리 방류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09.20 20:10
  • 게재일 2020.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 구미시는 최근 선산읍 독동리 낙동강 우안 구미보 인근에서 도의원과 시의원, 환경단체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자개 어린 물고기 11만 마리를 방류했다.

이번 치어 방류는 최근 하천과 저수지 등에 어족자원이 점차 줄어듬에 따라 경제성 토속어류의 개체수를 늘리기 위해 마련됐다.

방류한 물고기는 일명 빠가사리로 알려진 동자개로 주둥이 끝이 뾰족하고 윗잇몸에 입수염이 나있으며, 가슴지느러미는 그 관절면과 마찰시켜 소리를 내는 것이 특징이다.

주로 유속이 완만한 중, 하류의 모래와 진흙이 많은 곳에 서식한다.

2007년부터 매년 토속어류 치어를 방류해오고 있는 시는 지난 6월 24일 2만마리, 8월 20일 꺽지 1만5천마리를 낙동강에 방류한 바 있다.

2018년부터는 베스와 블루길 등 유해어종 퇴치사업을 실시해 토속어류의 복원과 개체수 증가에 힘써오고 있다.

유익수 선산출장소장은 “토속어류의 복원과 개체수를 늘리는 방류사업의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방류한 어린 물고기가 잘 자랄 수 있는 환경보호에 모두가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