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에 ‘행정·문화복합플랫폼’ 달서구에 ‘유휴부지 활용 SOC’
칠곡에 ‘행정·문화복합플랫폼’ 달서구에 ‘유휴부지 활용 SOC’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9.16 20:33
  • 게재일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2곳 올 도시재생사업 선정
정부, 전국 23곳 1조2천억 투입

경북 칠곡과 대구 달서구가 올해 정부의 1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지로 선정됐다. 경북 칠곡군은 사회적경제 등 공동체 및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행정문화복합플랫폼이 조성되며 대구 달서구에는 임대단지 내의 유휴부지를 활용한 생활SOC가 공급된다.

정부는 제2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통해 올해 1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으로 칠곡과 달서구를 비롯해 총 23곳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정부는 오는 2024년까지 1조2천억원을 순차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공공임대 1천820가구를 비롯해 총 3천여 가구의 주택도 신규 공급하며 70여 개의 생활 SOC 시설과 20개의 산업·창업지원시설도 건립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은 도시재생 거점사업인 총괄사업관리자 방식과 소규모 점단위 사업인 인정사업 방식으로 나눠 시행된다.

우선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기업 주도로 도시재생 거점사업과 주변 사업을 연계해 효과를 증대시킨다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사업지로는 △서울 성북 △대전 동구 △경기 하남 △강원 철원 △충북 제천 △전북 익산 △경북 칠곡 △경남 밀양 등이 선정됐다.

경북 칠곡군은 경북개발공사를 시행사로 해 행정문화복합플랫폼을 비롯해 구상시인 이중섭화가 인문학 가로조성, 도서관, 스마트 주차장, 복합어울림센터, 행복주택(30호) 등의 도시재생사업이 진행된다.

인정사업 방식은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 내 유휴자산 활용하기 위한 소규모 점단위 사업을 일컫는다. 사업지로는 △대구 달서 △인천 부평 △광주 동구 △경기 의정부 △충북 충주·음성·영동 △충남 금산·당진 △전북 전주·임실 △전남 완도·보성·담양 등 15곳이 선정됐다.

대구 달서구에는 영구임대단지 내 유휴부지를 활용해 평생교육·재활 등 고령자·취약계층 밀집지역에 필요한 맞춤형 기초생활인프라 확충, 희망나눔 통합센터, 도서관, 실내놀이터, 노인복지관, 감성치유센터(의료) 설치 등의 사업이 펼쳐진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