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복권 2조6천억 어치 팔렸다
올 상반기 복권 2조6천억 어치 팔렸다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9.16 20:23
  • 게재일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5년 이후 사상 최대 판매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기침체가 계속되면서, 우리나라 국민의 상당수가 복권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16일 올해 상반기 복권 판매량이 지난 2005년 이후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복권의 총 판매액은 2조6천208억원이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11.1% 증가한 수치다. 이는 복권위원회가 상반기 기준 복권 사업 실적을 공개한 2005년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상반기 기준 증가율은 지난 2012년 17.7%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상품별는 로또 판매액이 약 2조3천82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외에도 인쇄식 복권이 1천863억원, 결합식 연금복권이 855억원, 전자식 복권이 408억원 등이었다. 특히, 연금복권 판매액은 작년 동기보다 68.2% 급증하면서 상반기 기준으로 지난 2012년(1천313억원) 이후 8년 만의 최대치를 나타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