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그린산업 경북이 선도 한다
디지털·그린산업 경북이 선도 한다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9.06 19:19
  • 게재일 2020.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형 뉴딜 3+1 종합계획 발표
디지털·그린 뉴딜-안전망 강화
3축과 통합신공항 건설 추진

2025년까지 총 164개 과제
12조3천900억원 투입
7만5천개 일자리 창출 계획

경북도는 미래성장동력을 육성하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지역 경제를 일으키기 위해 ‘경북형 뉴딜 3+1 종합계획’을 추진한다.

6일 경북도에 따르면 ‘경북형 뉴딜 3+1 종합계획’은 기존에 경북이 보유하고 있는 과학·산업분야의 성장 기반과 잠재력을 활용해 ‘대한민국 디지털·그린 산업 선도지역 도약’이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안전망 강화의 세 축과 더불어 대구경북의 최대 현안인 통합신공항 건설을 포함한 ‘3+1’추진전략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북도는 이를 통해 2025년까지 총 164개 과제에 12조 3천900억원을 투입, 7만5천개의 일자리 창출할 계획이다. 여기에 통합신공항 건설 사업비를 포함하면 총 35조 3천956억원 규모로 늘어난다.

이들 과제 중 분야별 대표 과제 10개를 역점적으로 추진해 나가며, 이와 더불어 경북형 스마트(G-Smart) 프로젝트를 동시에 추진해 사업의 실효성을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디지털뉴딜에는 85개 과제에 4조2천억원이 투입된다. 지역의 디지털 인프라를 활용해 5G·AI 등 디지털 산업분야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비대면 산업의 발전과 농·축·수산, 문화·관광 등 다양한 영역의 디지털 역량 강화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D·N·A(Data-Network-AI) 융·복합 확산, △온라인·비대면 산업 육성, △주요 인프라의 디지털화, △디지털 교육·훈련 체계 마련이라는 4대 분야를 설정했다.

그린뉴딜에는 46개 과제에 7조 3천억원을 투자한다. 최근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으로 인한 저탄소·친환경의 요구 증대에 대응하고 지역의 녹색 생활환경 조성, 녹색 생태계 복원과 더불어 그린 모빌리티 등 미래 녹색산업의 발굴·육성에 중점을 두고 추진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미래차 분야의 산업 선점이 그린 뉴딜분야의 핵심임을 감안해 전기자동차의 기반이 되는 이차전지(배터리)와 전장산업 육성에 중점을 두고 안전신뢰기반 고성능 이차전지 기술개발, 미래차 디지털 핵심 전장시스템 구축 등 전기·수소차 그린 모빌리티 기반 산업 육성에 주력한다.

안전망강화를 위해 35개 과제에 8천800억원을 투입한다. 고용 안전망 강화와 기업혁신지원, 소상공인 기반 지원과 함께 고용시장·경제구조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한 미래 인재 양성에 초점을 맞춰 사회 안전망 확충과 미래인재양성 등을 추진한다.

취약계층 및 실직자의 고용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경북형 희망일자리사업, 경북형 청년창업특구 조성,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등 고용안정 지원기반도 구축한다.

더불어 통합신공항과 관련 공항건설 및 연계 SOC 구축 등 23조 56억원을 투자한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경북형 뉴딜사업의 핵심 축이자, 코로나19 이후 국가와 지역 경제를 일으킬 대한민국 뉴딜의 대표 사업이다. 신공항 건설에 9조2천700억원, 연계 SOC 구축 등에 13조 7천356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2050년 1천만명의 공항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중·장거리 노선 유치를 위해 3천200m 이상의 활주로 건설과 더불어 철도 3개 노선, 고속도로 3개 노선 등의 건설을 통해 공항 접근성도 높여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통합신공항 인근 지역인 군위와 의성에 ICT 기반의 항공 클러스터를 조성해 항공·물류·서비스 등의 신산업 발전을 통해 우리나라의 미래를 견인하는 핵심사업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