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형별 지원 자격·일정 꼼꼼히 확인”
“전형별 지원 자격·일정 꼼꼼히 확인”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8.19 20:05
  • 게재일 2020.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수시 원서접수… 합격으로 가는 길 알아보자
졸업 연도·고교 유형 제한에 유의
접수 마감 일자·시간 체크는 기본
대학별 고사 일정 등 접수사항 ‘꼭’

수능 위주의 정시와 달리 수시는 학생부종합전형, 학생부교과전형, 논술전형, 특기자전형 등 다양한 전형으로 구성돼 있다.

지원조건이나 전형방법도 각기 다를 수밖에 없다. 문제는 많은 학생들이 자신이 지원하고자 하는 전형 그 자체에만 몰두하느라 지원자격 및 제출서류, 주요 일정과 같은 기본 요소를 소홀히 한다는 점이다.

입시 전문가들은 수시 원서접수 전까지 다소 여유가 있는 여름방학 기간에 미리 대학 및 전형별 지원가능 여부를 파악해두는 것이 합격으로 이끄는 지름길이라고 말한다.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는 최근 2021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지원 전 수험생들이 필수적으로 확인해야 할 사항을 발표했다. 먼저 수시 지원 전 전형별 졸업 연도, 고교 유형 등 지원 자격 조건부터 점검해봐야 한다. 특정 전형에 안정적인 합격을 기대할 만한 실력을 갖고 있더라도 기본적인 자격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지원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대체로 논술전형은 지원 자격에 별다른 제한이 없지만, 학생부 위주 전형은 같은 대학 내에서도 전형에 따라 자격 조건이 다른 경우가 많다. 특히 학생부교과전형은 졸업예정자만 지원이 가능하거나 또는 졸업자라 하더라도 졸업 연도에 제한을 두는 경우가 있다.

특목고 및 특성화고, 해외 학교 출신이거나 검정고시 출신자라면 반드시 전형별 고교 유형 제한을 살펴봐야 한다. 특히 특목고는 세부 유형에 따라 지원 가능한 학교와 아닌 학교가 나뉘기도 한다. 중앙대 학생부교과전형의 경우 기본적으로 특목고 출신자의 지원이 가능하지만, 예술고·체육고·마이스터고·전문계 특성화고 등은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

학교장 추천이 필요한 전형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졸업 연도·고교 유형 등에 대한 지원 자격 제한 외에 ‘고교별 추천인원 제한’도 확인해야 한다. 건국대나 국민대처럼 추천 인원에 제한을 두지 않는 대학도 있지만, 대부분은 고등학교별 추천 가능 인원을 제한한다. 학교장추천전형을 지원하고자 한다면 우선적으로 각 대학의 고교별 추천인원 제한 여부를 확인한 뒤, 출신 고등학교 추천을 받을 수 있는 범위에 속하는지를 파악해야 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서 발표한 2021학년도 수시모집 원서 접수기간은 오는 9월 23일부터 28일까지이다. 이 기간에 모든 대학의 원서 접수가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 대학은 기준에 따라 이 중 3일 이상만 원서 접수 기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수험생들은 반드시 자신이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의 원서 접수 일정을 확인하고, 마감일과 마감시간까지 꼼꼼히 챙겨야 한다.

수시 주요 일정에서 가장 눈여겨봐야 할 것은 대학별고사 일정이다. 일정이 겹치지 않는지 등을 사전에 살펴둬야 효율적인 대비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때 목표 대학 또는 관심 대학의 논술·면접·적성고사 등 대학별고사 실시일과 1단계 합격자 발표일이 수능 날짜를 기준으로 어느 시점에 시행되는지 확인해야 한다. 수시에 합격하면 정시 모집 지원을 할 수 없으므로, 수능 이전에 모든 과정이 완료되는 전형은 최대한 신중하게 지원해야 한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