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숙현 선수 가혹 행위’ 전 주장 기소의견 검찰 송치
‘최숙현 선수 가혹 행위’ 전 주장 기소의견 검찰 송치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8.13 20:11
  • 게재일 2020.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훈련비 횡령’ 감독도 함께 넘겨져

경북지방경찰청이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국가대표 출신인 고(故) 최숙현 선수 가혹 행위로 구속된 전(前) 주장 선수 A씨(31·여)와 감독 B씨(42)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경북경찰은 앞서 검찰에 송치한 B씨에 대해선 허위서류를 작성하는 방법으로 경주시에서 지원되는 훈련비와 운동용품 구입비용 등 약 3억3천만원을 횡령하거나 편취한 혐의를 추가로 밝혀 함께 송치했다.

그동안 경북경찰청은 2013년부터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내에서 벌어진 폭행 등 각종 불법행위를 밝히기 위해 광역수사대 4개 팀을 전담수사팀으로 편성 후 대구지검 특별수사팀과 공조수사 체계를 구축했다. 그 결과, 경찰은 B감독과 이른바 ‘팀닥터’라 불리는 운동처방사 C씨(45), A씨 등 총 3명을 구속했다. 선배 D선수는 불구속 입건했다.

경북경찰청 관계자는 “사건 송치 이후에도 검찰의 기소 전 단계까지 필요한 사안에 대해 대구지검 특별수사팀과 협력해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