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 무장독립운동가들의 어머니
만주 무장독립운동가들의 어머니
  • 장유수기자
  • 등록일 2020.08.13 19:59
  • 게재일 2020.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 75주년’ 지역의 독립운동가 남자현 지사
서로군정서 첫 여성대원으로
일제 총독 암살 등 거사 시도해
독립 열망하며 세 손가락 절단
영양 생가 복원, 현충시설 지정

남자현 지사
남자현 지사

[영양] 일제에 대항해 치열하게 전개된 독립운동에는 만주 무장독립운동가 대모 남자현 지사가 있었다.

오직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걸었던 남 지사의 헌신은 오늘날 대한민국을 있게 한 밑거름이 됐다. 광복 75년을 앞둔 13일 남지사의 활약상을 조명해 본다.

만주 무장독립운동단체 서로군정서 최초 여성 대원으로 활약한 남자현(1872-1933) 애국지사는 만주 독립운동가들에게 ‘대모’로 불렸다.

남 지사는 항일 의병이던 남편을 잃고 1919년 2월 아들과 함께 고향인 영양을 떠나 만주로 망명했다.

그는 독립군 대원들 옷을 만들고 먹을 것을 준비하는 등 뒷바라지를 하며 독립투쟁을 시작했다.

1925년 4월 서울에 몰래 들어와 사이토 마코토 총독을 암살하기 위한 거사를 추진했으나 안타깝게 실패하고 다시 만주로 돌아가 무장투쟁을 이어갔다.

조국 독립을 위해 세 손가락을 버린 남 지사.

1932년 9월 국제사회에 알릴 혈서를 세 번째로 쓰던 때 그의 왼손에는 엄지와 검지, 약지가 없는 채로 손가락 2개만이 남아 있었다.

1933년 3월 1일 61세 나이에 독립운동을 탄압했던 일본의 만주 전권대사 무토 노부요시 암살을 시도한다.

하지만 거사 계획이 사전에 발각되면서 가혹한 옥고를 치렀고 병보석으로 출옥했지만, 그해 8월 22일 끝내 순국하게 된다.

정부는 1962년 3월 1일 남 지사에게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다. 또 그의 공적을 기려 1999년 영양군 석보면에 남 지사 생가를 복원하고 2003년 현충 시설로 지정했다. /장유수기자


장유수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