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모 마리아의 승천과 구원의 완성
성모 마리아의 승천과 구원의 완성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8.12 20:17
  • 게재일 2020.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5일 ‘성모 승천 대축일’
“원죄에 물들지 않은 마리아
지상생활의 여정 마치신 후
천상 영광으로 부르심 받아”

티치아노 베첼리오作 ‘성모승천’(1516~1518년, 프라리의 산타 마리아 성당, 베니스, 이탈리아).

가톨릭교회에서는 8월 15일을 ‘성모 승천 대축일’로 지낸다. 성모 승천 대축일은 ‘원죄에 물들지 않고 평생 동정이신 하느님의 어머니 마리아가 지상 생애를 마친 다음 육신과 영혼이 함께 천상 영광으로 하늘로 들어 올려진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한국교회에서 의무 축일로 규정하고 있는 성모 승천 대축일은 성모 마리아를 공경하고 기념하는 여러 축일 중 가장 으뜸이라 할 만큼 신앙인들에게 주는 의미가 크다. 성모 승천 대축일을 맞아 성모승천 교리, 유래와 의미 등에 대해 알아본다.

△성모 승천 대축일 교의의 기원과 형성 과정

예수의 생애가 부활과 승천으로 끝났듯이 예수의 어머니 성모 마리아 생애의 마지막 또한 육신과 영혼이 하늘로 올림을 받았다는 교의(믿을 교리)이다. 성모승천은 예로부터 그 이야기가 전해지고는 있었지만 직접적으로 증거하는 이는 없었다. 동정 마리아 죽음과 승천에 관해 그리스어, 라틴어는 물론 에티오피아어, 아랍어, 시리아어 등 다양한 언어로 저술된 고대 필사본들이 남아 있다.

성모승천을 다룬 이들 문헌들은 성모 마리아 승천은 마리아의 집이 있던 고대도시 에페소에서 일어났다고 기록하고 있다. 마리아가 임종할 당시 자리에 없었던 사도 토마스가 마지막 모습을 보기 위해 직접 무덤에 들어가 보니 수의만 놓여있을 뿐 시신은 사라져 버렸다는 이야기도 등장한다.

성모승천은 7세기 후반 무렵부터 그리스도교 전체에 걸쳐 받아들여지고 있었고 여러 교회에서 8월 15일을 기준으로 축일이 정해졌다. 하지만 성모승천 교리는 신학적인 논쟁에 휩싸였다. 교의로 공식 선포된 것도 불과 60여 년 전 일이다. 논쟁이 한창 불붙고 있던 1950년 11월 1일 비오 12세 교황이 회칙 ‘지극히 관대하신 하느님’을 통해 성모승천을 교의로서 선포했다. 이때야 비로소 교회 내에서 특별한 의미를 갖게 된 것이다.

그후 제2차 바티칸공의회에서도 “원죄의 온갖 더러움에 물들지 않으시어 티없이 깨끗하신 동정녀께서 지상생활의 여정을 마치신 후에 육신과 영혼이 하늘의 영광으로 부르심을 받으시어 주님으로부터 천지의 모후로 추대받으셨다”(교회헌장 59항)고 밝혀 교회 정통교리가 됐다.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요한복음서 14장 3절을 성모승천의 주요 근거 가운데 하나로 언급했다.

 

방오석作 ‘하늘에 오르신 어머니’.
방오석作 ‘하늘에 오르신 어머니’.

△성모 승천의 의미

성모 마리아의 승천은 두 가지 의미에서 하나의 새로운 시작이다. 첫째, 마리아는 지금 영생 가운데 계신다. 마리아의 개인적인 측면에서 보면, 이것은 빛이요 생명이며 사랑뿐인 하느님으로부터 받은 축복과 기쁨을 의미한다. 또한 하느님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과의 완전한 일치 그리고 하느님이 사랑해 주는 모든 이들과의 충만한 일치를 뜻하기도 한다. 둘째, 마리아의 봉사가 보편적 차원으로 더욱 확대됐음을 말한다. 공의회 교부들이 증언하듯이 “마리아의 모성은…. 뽑힌 이들의 수가 찰 때까지 영구히 그치지 않으시고 계속해 여러 가지 당신 전구로서 영원한 구원의 은혜를 우리에게 얻어 주신다. 당신 모성애로서 당신 아드님의 형제들이 지상 여정에서 위험과 고통 중에 있는 것을 돌보시어 행복된 고향으로 인도해 주시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성모 마리아의 승천을 “그리스도를 믿는 이들의 미래를 보여준 것”으로 표현한다. 교회의 모상인 성모가 하늘에 올림 받음을 보면서 “마리아 안에서 완성될 구원의 업적을 보고 희망을 갖는다”는 것이다.

 

1천주교 대구대교구 성모당 루르드의 성모상(천주교 대구대교구청 제공).
1천주교 대구대교구 성모당 루르드의 성모상(천주교 대구대교구청 제공).

△성모승천 대축일은 왜 8월15일인가?

성모 승천 대축일의 정확한 기원은 불분명하지만 4세기경 안티오키아에서 시작됐던 것으로 추정된다. 공식적으로 축일이 기념된 곳은 5세기 초 예루살렘에서 였다. 조베날레 주교(422~458) 시대에 예루살렘 근처 카티스마에 세운 마리아 성지의 봉헌 기념일, ‘하느님의 어머니’ 축일이 8월 15일이었던 데서 유래됐다는 것이 설득력 있다. 이날은 후에 성모 무덤 성당에서 기념되다가 6세기경 명칭이 ‘성모 안식축일’로 바뀌었다. 황제 마우리치우스(582~602)는 제국 전체가 이 축일을 지내도록 선포하기도 했다.

서방교회에서는 16세기의 ‘로마 성무일도’에 성모 승천 팔부 축일을 삽입했다. 1970년 미사 경본 개정에서 성모 승천 축일은 전야 미사가 인정된 유일한 마리아 축일이 됐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