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해주민, 영일만항~울릉 여객선 면허 반려 뿔 났다
흥해주민, 영일만항~울릉 여객선 면허 반려 뿔 났다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0.08.12 20:56
  • 게재일 2020.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해지역 살리고자 여객선 항로 열어주라” 흥해 주민들이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의 영일만~울릉도 간 여객선 면허 신청 반려에 항의 하는 시위를 벌였다.

포항 영일만 여객선유치위원회(위원장 강창호)와 포항지진피해대책위(위원장 임종백), 영일만항 인근 4계리 주민들은 12일 포항해수청 앞에서 포항 영일만~울릉도 여객선 유치신청 반려 규탄궐기대회를 했다.

이들 포항해수청의 반려 결정은 지진으로 상처 입은 흥해주민들을 무시한 처사라고 강조했다. 궐기대회에 나선 100여 명의 주민들은 ‘영일만~울릉도 여객선 유치신청 반려규탄대회’ 대형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했다.

이들은 이밖에 “여객선사업 어민 모두 동의했는데 확인도 안 하고 거부하나?” “ 2만 명 서명건의 엉터리해명으로 일관하는 문재인 정부 각성하라” 민원인에게 갑질하는 포항해수청장 해임하라 “등의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시위에 나섰다.

임종백 위원장은 "포항해수청의 이번 결정은 지역주민들의 의견은 무시한 채 이뤄진 결정으로 포항해수청은 누구를 위해 일하는지 궁금하다"며 "영일만항 인근의 주민들은 여객선 유치를 대부분 찬성하고 낚싯배 일부만 반대하는데 해수청은 도대체 누구 편을 드는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창호 영일만항 여객선유치위원장은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영일만항에 대형여객선 유치가 꼭 필요하다"며 "해수청의 이번 결정은 재고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은 지난달 30일 지역선사에서 신청한 포항(영일만항)~울릉~독도 항로 내항 해상운송사업 면허신청을 최종 반려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