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병장 월급 100만원 선까지 인상
2025년까지 병장 월급 100만원 선까지 인상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8.10 20:21
  • 게재일 2020.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2021~2025 중기계획’
올해 54만900원 비해 78% 올라
병력 감소 대비 민간 채용 확대

병장 월급이 최대 100만원 정도까지 오르고, 동원훈련 보상금도 3배 가까이로 인상된다.

국방부는 10일 이 같은 내용의 ‘2021∼2025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병장 월금은 오는 2025년까지 96만3천원으로 인상된다. 이는 하사 1호봉 월급의 50% 수준이며, 올해 월급 54만900원에 비해 5년 동안 78% 인상되는 것이다. 국방부는 2022년 병장 월급을 67만6천원으로 인상하고 하사 임금체계와 연동해 순차적으로 인상한다는 방침이다.

병장 월급 인상에 따른 동원훈련 보상금도 함께 오른다. 올해 4만2천원인 보상금은 2025년까지 9만원 ~ 12만원 수준으로 오를 예정이다.

다만, 병력자원 수급 감소에 따른 상비 병력 감축에 대비하기 위해 민간 인력 채용을 확대하고 예비군 훈련도 강화한다. 상비병력은 올해 말 55만5천 명에서 2022년 50만 명으로 줄어든다. 대신 군에서 군무원 등 민간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올해 7.8%(4만7천 명)에서 2022년 10.4%(5만8천 명)를 거쳐 2025년 10.7%(6만 명)로 늘어난다.

이에 따라, 육군은 2개 군단과 3개 보병사단을 해체한다. 해군은 항공·기동 전단을 각각 항공 및 기동함대사령부로, 공군은 정찰비행전대를 정찰비행단으로, 해병대는 항공대대를 항공단으로 확대 개편한다.

국방부는 “상비 병력 감축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동원 위주 부대의 전투장구류 보강, 과학화 예비군훈련장 40곳 구축, 예비역 간부 평시 복무 제도 확대 등의 조치로 예비군을 정예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다. 소위 병사들의 ‘잡무’도 줄어든다. 아울러 GOP(일반전초)와 해·강안 조립식 생활관은 영구 시설물로 개선되고, 신병교육대 침상형 생활관을 침대형으로 바꾼다. /김진호기자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