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해역 독성 ‘노무라입깃해파리’ 요주의
경북해역 독성 ‘노무라입깃해파리’ 요주의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0.08.09 20:27
  • 게재일 2020.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쏘이면 통증·가려움에 쇼크까지
울산 등 다수 출현에 구제작업

경북과 울산해역에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 특보가 내려졌다. 노무라입깃해파리는 독성이 있어 쏘인 사람은 통증이나 가려움 등을 느끼고 심한 경우 쇼크로 숨질 수도 있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최완현)은 경상북도와 울산시 해역에 노무라입깃해파리가 다수 출현함에 따라 지난 7일 주의 특보를 발령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6월 16일 전남, 경남, 제주 해역에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단계 특보를 발령했으며, 지난달 29일 부산 해역까지 확대 발령한 바 있다. 이후 8월 초 현재 노무라입깃해파리가 해류를 따라 동해안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경북과 울산해역에서 주의단계 수준으로 출현하고 있어 주의단계 특보를 확대발령했다. 수산과학원의 해파리 위기 특보는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4개 단계로 구분된다. 이번에 발령된 주의 특보는 노무라입깃해파리가 100㎡당 1마리 이상 발견될 때 내려진다. 해양수산부는 주의 특보 발령에 따라 매주 현장 모니터링을 통해 해파리 동향을 지속적으로 관찰하는 등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해파리 절단망과 피쉬펌프 등 방제장비가 설치된 선박을 이용해 해파리 제거작업을 즉각 실시할 계획이다. 이전까지 해파리 주의보가 발령된 전남, 경남, 제주, 부산 해역에서는 구제작업을 통해 1천122t의 해파리를 제거했다.

해양수산부 최용석 어업자원정책관은 “해파리를 목격할 경우 국립수산과학원이나 관할 지자체 및 해경으로 신고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