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수원 이전을 전제로 한 물 배분 방안 “안돼”
취수원 이전을 전제로 한 물 배분 방안 “안돼”
  • 김락현 기자
  • 등록일 2020.08.07 14:55
  • 게재일 2020.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가 ‘대구시 취수원 다변화 계획’을 발표하자 대구취수원 이전지로 거론되고 있는 구미지역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대구취수원 구미이전 범시민반대추진위원회와 구미시 민·관협의회는 지난 6일 성명을 내고 “취수원 이전을 전제로 한 물 배분 방안 용역은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환경부의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 및 폐수무방류 도입연구 용역’에는 취수원 이전이라는 전제조건이 없음에도 대구시는 낙동강 물 배분 방안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워 취수원 다변화에 관한 담화문을 발표했다”면서 “이는 구미시민뿐만 아니라 낙동강 수계 전체 주민들은 안중에도 없는 것으로 대구시의 뻔뻔하고 무책임한 태도를 강력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질적인 측면에서 대구와 구미는 2급수로 차이가 없으며, 수량적 측면에서는 구미보다 하류인 대구가 당연히 풍부함에도 대구시가 구태여 취수원 이전을 하려는지 의구심이 든다”면서 “지역민의 정서를 잘 알지도 못하는 일부 정치인들이 구미시민 뿐만 아니라 낙동강수계 주민들까지 끌어들여 취수원 이전을 거론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구시는 여전히 취수원 이전과 다름없는 공동활용을 주장하고 있지만 물 문제는 구미 시민의 생존권을 결정하는 중차대한 사안이므로 구미시장이 단독적으로 결정하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음을 엄중히 밝힌다”며 타협의 여지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환경부에 대해서도 “대구취수원 이전 문제에 대해 정치권과 언론에 휘둘리지 말고 중립적 입장을 견지하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낙동강의 백년대계를 내다보는 장기적 관점, 강과 유역의 생태보존이라는 가치를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낙동강을 끼고 있는 단체들이 머리를 맞대고 낙동강 전체에 대한 수질보전대책을 수립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