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하철 참사 왜곡한 여가부·양평원 사과하라”
“대구지하철 참사 왜곡한 여가부·양평원 사과하라”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8.06 19:17
  • 게재일 2020.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승수 의원 촉구

여성가족부 산하기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양평원)의 ‘대구 지하철 참사 생존자 증언 왜곡’ 논란이 커지고 있다. 급기야 미래통합당은 여성가족부와 양평원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양평원은 지난 달 공개한 공무원 대상 성(性)인지 사이버교육과정 동영상에서 생존자의 증언을 “입을 막고 낮은 자세로 가야 한다는 것을 한 번도 배우지 않아서 탈출하면서 연기를 많이 마셨어요. 그래서 기관지를 다쳤죠. 나중에 보니 남자들은 다 알고 입을 막고 낮은 자세로 갔다고 하더라고요”라고 왜곡했다. 사실상 남자들만 생존 교육을 받아 생존했다는 의미였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김승수 의원은 6일 “여가부 산하기관의 상식과 금도를 벗어난 표현이 젠더갈등을 부추기고 지역감정을 조장해 국민을 분노케 하는 사건”이라며 “이는 양성평등에 대한 안일한 인식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로 남녀갈등은 물론이고 국민의 아픔까지도 이용하는 문 정부의 후안무치함이 어디까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는 343명 대구 시민의 아들, 딸과 부모님이 희생된 사건으로 대구 시민들조차 감히 입에 올릴 수 없는 고통”이라며 “양평원은 남성만 재난대비 교육을 받아 무사했다는 신빙성 없는 정보를 공무원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영상에 삽입해 공감 능력이라곤 찾아볼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기관의 인식수준으로 과연 우리 사회의 사각지대를 살피고 양성평등을 실현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면서 “오히려 혐오와 갈등을 더욱 증폭시키는 것이 아닌지 매우 우려스럽기에 여가부와 해당 기관은 즉각 사과하라”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 사태와 홍수피해로 인해 국민 전체가 재난을 경험하는 지금, 대구지하철 참사가 한국 사회에 남긴 재난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갈등을 조장시킨 담당자는 물론이고 이를 검토한 양평원장 그리고 상급기관인 여가부 장관은 이 사태에 대해 책임지고 대국민 사과를 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