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선수 폭력 피해 익명으로 신고하세요”
“학생선수 폭력 피해 익명으로 신고하세요”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8.05 20:03
  • 게재일 2020.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홈피에 신고센터 개설
피해 접한 부모 등도 신고 가능

정부가 학생선수의 폭력피해를 익명으로 신고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한다. 교육부는 5일 홈페이지 내 ‘학생선수 폭력피해 신고센터’ 메뉴를 개설하고 6일부터 11일까지 집중신고 기간을 갖는다고 밝혔다.

신고센터에서는 휴대폰으로 본인을 인증하거나 익명으로 폭력피해를 신고할 수 있다. 피해 발생 지역과 종목, 가해자 이름과 소속, 피해 내용 등을 적어내면 된다.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학생선수뿐 아니라 운동을 그만둔 학생이나 폭력 피해에 대해 전해 들은 학부모와 친인척, 학교관계자도 신고가 가능하다.

폭력 피해가 접수된 사안에 대한 조사는 시·도교육청에서 가장 먼저 이뤄진다.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될 경우 교육부도 조사에 참여한다.

피해가 확실시 되면 경찰이나 전문기관 등에 신고하고 징계와 제재를 가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오는 14일까지 초·중·고교에 재학 중인 학생선수 5만9천252명을 대상으로 폭력피해 전수조사도 시행한다. 최근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팀 소속의 최숙현 선수가 지도자, 선배 등의 가혹행위를 폭로하고 극단적 선택을 하자 마련된 조치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익명 신고센터 설치, 집중신고 기간 운영을 통해 폭력이 근절되고 인권이 존중되는 문화가 형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