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강범월시를 받다
낙강범월시를 받다
  • 등록일 2020.08.03 19:49
  • 게재일 2020.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 구 하

닻줄 풀어 시 물결꽃 피우던

칠월 열엿새

앞사람 그림자

출렁출렁 내게 흘러와

일생에 꼭 한번

푸른 물에 장대붓 적시라 한다

낙강 물굽이에

배냇짓하는 붉은 달

둥둥 띄워놓고서

푸른 물에 장대붓을 적시라 한다

시인은 낙강 위에 뜬 달을, 그 푸른 강물 위 붉은 열엿새 달을 시로 풀어내기가 얼마나 지난한가를 토로하고 있다. 그 신비로운 장면을 시로 승화시키기가 어렵다고 고백하고 있다. 자연이든 사물이든 사람이든 그 존재의 비밀 혹은 현상을 포착하고 시로 옮기기란 얼마나 힘든가를 말하며, 이렇게 어려운 시업(詩業)에 정진하겠다는 의지를 펴보이고 있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