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프로젝트’ 대구는 수소 R&D 단지
‘혁신도시 프로젝트’ 대구는 수소 R&D 단지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7.30 20:25
  • 게재일 2020.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비상경제중대본회의
공공기관 주도 대학·기업 맞손
전국 혁신도시 본격 활성화

전국의 혁신도시를 활성화하기 위한 ‘혁신도시별 10대 프로젝트’가 본격 추진된다.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 주도로 지역사회·지역주민·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하는 것이 골자다.

정부는 30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연 ‘1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 겸 30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공공기관 선도 혁신도시 활성화 방안을 확정했다.

우선 대구에서는 공공기관, 대학, 기업이 함께하는 ‘그린에너지 캠퍼스 구축(수소 R&D 단지 조성)’을 진행한다. 대구의 첨단복합단지 내 유휴부지를 용도 변경해 가스공사 등 공공기관, 대학, 기업이 손잡고 수소 R&D 단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부산에서는 용도 폐지된 정부청사를 활용해 ‘부산형 청년창업허브 조성’에 나선다. 이 프로젝트는 자산관리공사 등 공공기관이 정부청사를 창업공간으로 리모델링해 시세 50~70%로 제공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이외에도 광주·나주의 경우 한전 주도로 에너지 특화기업을 500개 이상 유치하고 R&D·특화인력 양성 지원을 통해 자생적 에너지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에너지밸리 조성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강원도 원주는 고령친화 의료용품산업을 집중 육성하는 차원에서 고령친화용품 실증·연구센터 설립, R&D 지원 등 ‘실버의료기기 메카 조성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와 관련, 홍 부총리는 “2005년 6월 시작한 153개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이 작년 말 완료되고 혁신도시 인구 증가, 지방세 수입 확충, 지역인재 채용 확대 등 성과가 있었으나, 지방 이전 공공기관과 지역사회의 유기적 연계, 혁신도시 자체의 발전동력 확보는 상대적으로 미흡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생동하는 혁신도시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방 이전 공공기관과 기업·대학 등 지역사회, 지역주민, 지자체 협업으로 혁신도시별 공공기관 주도 10대 협업과제를 발굴해 적극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