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월 연못에서
팔월 연못에서
  • 등록일 2020.07.30 19:53
  • 게재일 2020.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용 일

시절 만난 연꽃 피었다

그 연꽃 아름답다 하지 마라

더러움 딛지 않고 피는 꽃 어디 있으랴

오욕 속에서 이루어지지 않는 삶 어디 있으랴

생각해 보면 우리도 음부에서 피어난 꽃송이다



애초 생명의 자리는

늪이거나 뻘이거나 자궁이거나

얼마쯤 질척이고 얼마쯤 더럽고

얼마쯤 냄새나고 얼마쯤 성스러운 곳이다



진흙 속의 연꽃 성스럽다 하지 마라

진흙 구렁에 처박히지 않고

진흙 구렁에 뿌리박지 않은 생 어디 있으랴



진흙 속에서 피워 올린 아름다운 연꽃을 통해 인생의 본질에 대한 시인의 섬세한 접근을 보여주고 있다. 시인은 캄캄하고 답답한 진흙 속에서 피는 연꽃처럼, 우리네 한 생도 진흙 같은 답답하고 암담한 시련을 이겨내야만 빛나고 아름다운 인생이 되리라는 신념을 펴 보이고 있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