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계 폭력 근절”… 故 최숙현 법, 국회 문체위 통과
“체육계 폭력 근절”… 故 최숙현 법, 국회 문체위 통과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7.30 19:49
  • 게재일 2020.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육인의 인권보호 강화를 골자로 하는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 일명 ‘고(故) 최숙현법’이 국회 상임위원회 문턱을 넘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30일 전체회의를 열어 ‘고 최숙현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날 위원회 대안으로 처리된 개정안은 체육계 폭력 및 비리 근절을 위해 선수 인권침해 해결, 가해자 처벌 등과 관련 제도를 개선하고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의 관리감독 의무도 강화하도록 했다.

개정안은 또 정부가 실업팀 선수들의 불공정계약 방지를 위해 국가 표준계약서를 개발·보급하고 지방자치단체장이 점검하도록 하되 문체부 장관에게 최종 시정요구권을 부여했다. 선수 폭행 등 스포츠 비리에 연루된 단체 및 지도자에 대한 처벌 조항도 강화했다.

특히, 조사에 비협조하는 것만으로도 책임자 징계가 가능하며, 혐의가 확정된 지도자의 자격정지 기간을 현행 1년에서 5년의 범위로 확대했다. 아울러 체육인에 대한 폭력, 성폭력 등 인권침해 우려가 있는 주요 지점에 CCTV 등 영상정보처리기기를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