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실업팀 인권침해 1차조사… 성폭행 등 없어
도내실업팀 인권침해 1차조사… 성폭행 등 없어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7.20 20:25
  • 게재일 2020.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컬링팀 대상 2차 심층조사 착수
경북도는 20일 경주시와 해외전지훈련, 군 입대 선수 등을 제외한 377명의 도내 실업팀 선수를 대상으로 1차 인권침해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폭행 및 성폭행 사례 등은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북도는 도체육회 소속 컬링팀과 관련한 다수의 민원이 확인된 만큼 관련 사항들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또 이번 전수조사에서 누락된 조사자에 대해서도 조속한 시일 내에 조사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조사단은 도체육회의 컬링팀 해외훈련 및 대회참가에 대한 승인 지연·승인 불가, 2018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실시한 감사처분에 대한 미조치, 컬링팀지도자 임용 지연, 도체육회 컬링담당 부서장에게 제기된 문제점, 동계체전 참가팀 선정 경위에 대해 사실 관계 여부를 파악할 예정이다.

김상철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1차 조사결과 드러나 사항들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사실 관계 확인 후 관련자를 엄중문책해 이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