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선비들의 핫플레이스로 떠나볼까
조선선비들의 핫플레이스로 떠나볼까
  • 강남진기자
  • 등록일 2020.07.16 19:58
  • 게재일 2020.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시 추천 휴가지 ‘선유구곡’
가은읍 완장리 시내 따라 1.8㎞
선유동 경관에 매료된 선비들
아홉굽이 특징 따라 이름 붙여
“1년 내내 깨끗한 자연환경 유지
비대면 휴가 즐기기에 딱이야”

문경시가 안전한 비대면 휴가지로 추천하는 선유구곡계곡. /문경시 제공

[문경] 문경시는 16일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코로나19 걱정 없는 안전한 비대면 휴가지로 ‘선유구곡’을 추천했다.

구곡은 주자의 이상향 ‘무이구곡(武夷九曲)’에서 시작된 것으로 선비들이 경영한 원림은 성리학이 지배한 조선시대 핵심문화이다.

구곡문화가 경북도 지역에 많이 형성된 이유는 빼어난 산수가 있었고, 걸출한 성리학자들이 많이 배출됐기 때문이다. 경북도 47곳 중 안동 9곳, 문경이 7곳을 차지한다. 선유구곡, 선유칠곡, 쌍룡구곡, 석문구곡, 산양구곡, 화지구곡, 청대구곡은 성리학을 바탕으로 문경에서의 자연과 문학, 미술이 융합된 조선 성리학을 보여준다.

이 중 으뜸인 선유구곡은 문경시 가은읍 완장리 앞으로 흐르는 시내를 따라서 1.8㎞에 걸쳐 펼쳐진 구곡원림이다.

선유동 경관에 매료됐던 선비들은 아홉 굽이의 특징에 따라 이름을 붙였다. 제1곡 옥하대, 제2곡 영사석, 제3곡 활청담, 제4곡 세심대, 제5곡 관란담, 제6곡 탁청대, 제7곡 영귀암, 제8곡 난생뢰, 제9곡 옥석대 등의 이름이 각자로 음각돼 있다.

이곳은 예부터 시인 묵객들의 발길이 잦았던 곳이다.

고운 최치원, 우복 정경세, 도암 이재 등이 즐겨 찾던 곳이기도 하다.

선유구곡과 선유칠곡이 연결된 ‘선유동천 나들길’은 전국 최고의 숲길로 인정 받았다.

2018년 산림청 숲길 이용자 만족도 조사에서 1위에 선정됐다.

의병대장 운강 이강년 기념관과 선유칠곡, 용추계곡과 연계한 다양한 코스는 언택트 힐링 코스이다.

남상욱 문경시 관광진흥과장은 “구곡은 일반적인 숲길과는 달리 이미 옛 선현들에 의해 인문학적 가치가 더해져 있는 조선선비들의 핫플레이스”라며 청정 힐링지임을 강조했다.

이어 “연중 안전하고 깨끗함을 유지하며 전통적인 누정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이곳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나홀로 또는 가족 친구 단위의 비대면 휴가를 즐기기에 최적지”라고 했다.

/강남진기자 75kangnj@kbmaeil.com


강남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