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도의회, 日 방위백서 폐기 촉구
경북도·도의회, 日 방위백서 폐기 촉구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7.15 20:14
  • 게재일 2020.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무니없는 독도 영유권 왜곡
독도는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
경상북도와 경상부도의회는 15일 “일본은 독도 영유권을 왜곡해 기술한 방위백서를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경북도는 이날 이철우 도지사 명의의 성명에서 “일본 정부는 14일 발표한 2020년 방위백서에서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밝히는 등 터무니없는 주장을 16년째 되풀이했다”며 “과거 제국주의적 영토야욕에 갇힌 시대착오적 행위로 국제적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규탄했다.

또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라며 “일본의 지속적이고 노골적인 영토 침탈 행위는 한·일 간 미래지향적인 협력동반자 관계를 저해하는 행위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왜곡된 역사관에 기초한 방위백서를 즉각 폐기하고, 동북아 번영과 평화정착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라”고 요구했다.

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은 “일본은 방위백서를 비롯한 역사를 부정하는 모든 왜곡·날조된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가해자로서의 역사적 책임과 미래 지향적 신뢰구축을 위해 뼈를 깎는 반성과 행동에 나서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일본 정부는 각의(국무회의)를 열어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2020년 판 방위백서 ‘일본의 방위’를 채택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