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문 열 포항 하늘길 이번에는 지키자
내달 문 열 포항 하늘길 이번에는 지키자
  • 등록일 2020.07.15 19:49
  • 게재일 2020.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 황금연휴 기간 중 잠시 운항한 것을 마지막으로 운휴에 들어갔던 포항공항이 빠르면 다음 달 중 재개될 것이란 전망이다.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 하늘길 재개를 위한 지자체와 항공사간 협의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어 8월 중 포항-김포와 포항-제주 2개 노선의 운항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현재 협의가 진행 중인 항공사는 대한항공 자매회사이자 저가항공사인 진에어로 알려졌다. 구체적 협의가 진행 중에 있으나 운행횟수는 확정을 지었다고 한다. 포항-김포 하루 1왕복 2편, 포항-제주 노선은 하루 2왕복 4편이다. 포항을 거점으로 한 민간항공기 운항은 포항시의 역점사업 중 하나다. 영일만항 개항과 KTX 포항역 통과와 함께 하늘길까지 열린다면 포항시는 명실공히 사통팔달하는 환동해 중심도시로서 성장을 꿈꿀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포항시와 경북도는 포항거점의 항공사 유치를 위해 그간 숱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지역거점의 에어포항이 출범해 2017년 시험운항을 거쳐 2018년 대망의 첫 취항에 들어가기도 했다. 그러나 항공수요의 부족 등 지방항공사로서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부산소재 베스트에어라인에 넘어갔으나 이마저 성공하지 못했다.

이번 포항의 하늘길 개항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국제선 수요가 급감한 저가 항공사가 국내선으로 눈을 돌렸기 때문에 가능해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이유야 어쨌든 지역항공사 설립이 불투명해진 상황에서 저가항공사를 통한 하늘길이 열린다면 이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 포항공항 활성화는 지역경제 활성화와도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있다.

특히 동해안지역 100만 주민의 편의 도모는 물론 경주와 동해안 일대의 관광산업을 진작할 계기가 된다. 코로나 사태로 찾아온 포항공항 활성화 기회를 잘 활용하는 전략이 있어야겠다. 울릉공항이 공사에 들어가면서 포항공항의 활용도는 얼마든지 더 늘어날 수 있다. 포항을 거점으로 인천, 여수 등 전국 곳곳이 항로가 될 수 있는 장래성도 있다.

향후 도시경쟁력은 도시의 물류기능과 접근성이 얼마나 잘 확보돼 있느냐에 달려 있다. 포항은 도내 유일의 항만을 소유하고 있는 도시인데다 하늘길까지 열 수 있다면 이게 바로 금상첨화다. 모처럼 찾아온 호기를 놓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