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의혹에 이낙연 “당이 입장낼 것” 김부겸 “서울시 인권위원회 조사 필요”
박원순 의혹에 이낙연 “당이 입장낼 것” 김부겸 “서울시 인권위원회 조사 필요”
  • 박형남·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0.07.14 19:42
  • 게재일 2020.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열린 혁신경제 연속세미나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 의원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는 김부겸 전 의원.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 이후 잠시 중단됐던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 레이스가 재개되면서 후보들 간의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내년 보궐 선거 공천 등에 대해 이낙연 의원은 신중론을, 김부겸 전 의원은 보다 선명한 발언들을 내며 공격하는 모습이다.

이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기자들이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당차원의 대응 방안에 대해 묻자 “당에서 정리된 입장을 곧 낼 것으로 안다”고만 했다. ‘피해 호소 여성 측 회견을 어떻게 봤느냐’는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재보선 공천 여부에 대해서도 “시기가 되면 할 말을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이 의원 측 관계자는 “이 의원이 이번 박 전 시장 사안을 계기로 근본적이고 획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김부겸 전 의원은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서울시 인권위원회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14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진상 규명의 필요성이 정치 공방으로 왜곡되는 것 같아 조심스럽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선 사실이 중요하다. 그러나 현재 한쪽의 주장만 있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지금 상태에서 당 대표 후보가 섣불리 얘기하면 한편으로는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가, 다른 한편으론 사자 명예훼손이 될 수 있다”면서 “객관적 사실 확인 및 재발 방지를 위한 진상 규명은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진상 규명에 대해 김 의원은 “서울시 인권위원회의 조사가 한 방법이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정쟁으로 몰고 가선 안 된다. 그건 고소인도 고인도 원치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박형남·심상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